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폭염 기승…노숙인·쪽방 주민 피해 예방 나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구

    폭염 기승…노숙인·쪽방 주민 피해 예방 나서

    뉴스듣기

    대구시는 폭염이 이어지면서 노숙인과 쪽방 주민 피해 예방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시와 구군이 현장 대응반을 구성해 복지 도우미와 자원봉사자 등을 통한 현장 방문 활동을 지원한다.

    노숙인 시설 안전 점검, 관련 기관 간 비상 연락망 구축, 폭염 대비 행동 요령 홍보 등에 나선다.

    노숙인 종합지원센터는 동대구역과 지하철 역사 등 노숙인 밀집 지역을 중심으로 현장 순찰을 하고 긴급 구호품을 제공한다.

    쪽방 상담소는 정기적으로 쪽방 밀집촌을 방문해 생필품을 제공하는 등 현장 보호 활동을 벌인다.

    쪽방 방문 진료에는 기존 전담 간호사 외에 공중보건의도 참여한다.

    대구소방안전본부도 폭염 대응 체제에 들어갔다.

    8개 소방서 49개 구급대를 폭염 구급대로 지정하고 모든 구급차에 얼음조끼, 얼음팩, 생리식염수 등을 비치했다.

    119종합상황실은 온열 질환 신고 때 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하기 전까지 응급처치 지도를 하고 병원을 실시간 안내한다.

    시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대구지역의 폭염 일수는 연평균 32.4일, 온열 질환자 수는 연평균 34명으로 나타났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