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지지 부탁 금품 제공…영천시장 예비후보 동생 '집행유예'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구

    지지 부탁 금품 제공…영천시장 예비후보 동생 '집행유예'

    뉴스듣기

    지난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기초단체장 선거에 출마한 형을 지지해달라며 선거구민에게 금품을 제공한 40대 남성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대구지방법원 제11형사부(재판장 손현찬)는 13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영천시장 예비후보의 동생 A(48) 씨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 같은 혐의로 기소된 지인 B(75) 씨 등 2명에게 각각 벌금 300만 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선거 지지를 부탁하며 금품을 돌려 죄질이 나쁘지만 범행을 자백하고 반성하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A 씨 등은 지난해 10월 마을 이장과 종친 등 선거구민 13명에게 특정 예비후보 C(51) 씨를 지지해달라며 모두 260만 원의 금품을 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