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재외동포 아동·청소년, 전주에서 전통문화 체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재외동포 아동·청소년, 전주에서 전통문화 체험

    뉴스듣기

    (사진=전주시 제공)
    해외에 거주하는 재외동포 아동·청소년이 전주에서 대한민국의 전통문화를 배운다.

    전주시와 한국전통문화전당은 13일 미국과 중국, 독일, 프랑스 등 전 세계 18개국에 거주하는 재외동포 아동·청소년 38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재외동포 한국전통문화연수' 프로그램 입교식을 가졌다.

    재외동포 한국전통문화연수 사업은 시와 전당이 지난 2016년부터 올해로 3년째 재외동포 아동·청소년, 한국어 교사 등을 대상으로 전주에서 한국어 교육과 전통문화 체험토록 함으로써 민족 정체성을 확립과 한글학교 교육자의 역량강화를 도모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지난 11일부터 오는 21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연수에 참여하는 38명의 재외동포 청소년들은 서울일정을 마치고 둘째 날인 지난 12일 저녁 전주에 도착, 본격적인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다.

    주표 프로그램은 △K-POP, 마술, 미술, 스토리텔링 등을 활용한 한국어 교육 △사물놀이, 부채춤, 소고춤, 민요 등 다양한 전통문화체험 △전통문화연수원에서 진행하는 예절교육 등 지난 2년간 연수 종료 후 설문조사 결과 참가자들의 호응도와 만족도가 높은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시는 재외동포 아동·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한 이번 프로그램에 이어 오는 19일부터 28일까지 10일간 17개국 한글학교 교육자 30명을 대상으로 2차 연수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