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교 시험지 유출 사건 수사 확대…행정실장·운영위원장 입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고교 시험지 유출 사건 수사 확대…행정실장·운영위원장 입건

    뉴스듣기

    해당 학생 중간고사 성적도 상승한 것으로 전해져
    이전 시험도 유출 가능성, 금품 거래 배제하지 않아

    (사진=자료사진)
    광주 한 고교 3학년 시험지 유출 사건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는 경찰이 금품 거래 여부와 윗선 개입 여부 등에 대해 조사에 나서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13일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광주의 한 사립고교 행정실장 A(58) 씨와 학부모 B(52·여) 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행정실장 A 씨는 학교운영위원장인 학부모 B씨로부터 부탁을 받고 지난 2일 오후 5시쯤 학교 행정실에 보관하고 있던 3학년 기말고사 시험지를 유출해 같은 날 오후 6시쯤 학교와 멀리 떨어진 광주 남구의 모처에서 B씨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출된 시험지는 전체 시험 전체 9과목 가운데 고전, 화법과 작문, 미적분Ⅱ, 기하와 벡터, 생명과학Ⅱ 등 모두 5과목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해당 학교 학교장 이름의 고소장을 접수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지난 12일 고소를 한 학교장과 피고소인인 A씨와 B씨를 소환해 1차 조사를 벌였다.

    A씨와 B씨는 함께 공모해 시험지를 유출한 것에 대해서는 혐의를 인정했지만, 학교 측에서 밝힌 5과목의 시험지 유출이 아닌 3과목의 유출만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교육청에서 발표한 내용과 이들의 진술이 일부 엇갈려 시험지 유출 과정과 사건 해결과정에서 제3자의 개입 여부 가능성을 열어 놓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은 또 학교 측의 사고 수습이 짧은 시간 안에 이뤄진 것을 토대로 윗선 개입 여부도 수사하고 있다.

    일반적인 시험지 유출 사건과는 다르게 학교 측이 신속하게 자체 조사를 벌여 의혹 제기 반 나절 만에 시교육청에 자진 신고했다는 점을 경찰은 주목하고 있다.

    경찰은 시험지를 유출한 대가로 금품이 오갔는지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A씨와 B씨 사이에 금품이 오갔는지 여부를 밝히기 위해 이들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디지털 포렌식을 의뢰했다.

    특히 B 씨의 자녀가 이번 시험 뿐만 아니라 1학기 중간고사에서도 평소 보다 성적이 많이 향상된 것으로 전해지면서 해당 학교에서는 이전 시험에서의 유출 가능성 또한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경찰은 A씨와 B씨를 추가 소환해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김상구 광주 서부경찰서 형사과장은 "수사 중인 사안으로 자세한 경과는 밝힐 수 없다"면서도 "한 점의 의혹도 남기지 않기 위해 철저하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