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희상 신임 국회의장 "첫째로 협치, 둘째도 협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문희상 신임 국회의장 "첫째로 협치, 둘째도 협치"

    뉴스듣기

    여소야대 긴장 국면 갈등 중재 역할 적임자로 평가 받아
    영원한 DJ맨, 의회주의자 "국회의원은 국회에 있을 때 가장 아름답다"

    국회의장에 선출된 문희상 의원.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20대 후반기 국회를 이끌 국회의장에 선출된 문희상 의원은 대표적 의회주의자로 꼽힌다.

    그는 국회의장 수락연설에서도 김영삼 전 대통령과 김대중 전 대통령의 말을 인용하며 "나랏일은 국회에서 결정돼야 한다,국회의원은 국회에 있을 때 가장 아름답다, 싸워도 국회에서 싸워야 한다"며 여야 갈등은 국회에서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고(故) 김대중 대통령에 의해 정계에 입문했다. 1980년 김대중 전 대통령의 동교동계 소속으로 정계에 입문한 그는 김 전 대통령의 외곽 청년 조직 민주연합청년동지회(연청) 중앙회장을 3차례 역임했다. 그는 사석에서도 김 전 대통령으로부터 정치를 배웠다며 그 가르침을 후배들이 이어가야 한다고 말해왔다.

    문 의장은 노무현 정부에서는 초대 비서실장을 거쳤다. 노 전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기도 했다.

    또 당이 위기에 놓일때마다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아 '구원투수'로 나서는 등 당 내 어른 역할을 해 왔다.

    문 의장은 야당 의원들과 친밀한 관계를 유지해 온 인사로 거부감이 적고 의회주의자를 자청하며 국회에서의 소통을 강조해 온 만큼 여소야대 국면에서 국회를 이끌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았다.

    문 의장을 따라다니는 '여의도 포청천'(중국 송나라 시절의 강직하고 청렴한 판관)이라는 별칭처럼 여야 긴장국면에서 균형을 잡고 갈등의 중재자로 협치를 이끌어 나갈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다.

    문 의장은 이날 수락연설에서도 "첫째도 협치, 둘째도 협치, 셋째도 협치"라고 강조했다.

    그는 "개혁입법, 민생입법의 책임은 정부여당의 책임이 첫 번째다.집권 2년차에도 야당 탓을 해선 안 된다"며 여당의 역할을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야당 국민 눈높이에 맞는 협상 태도를 갖춰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 경기 의정부(73) ▲ 경복고 ▲ 서울대 법학과 ▲ 평민당 창당발기인 ▲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 ▲ 새천년민주당 최고위원 ▲ 노무현 대통령 비서실장 ▲ 국회 정보위원장 ▲ 한·일 의원연맹 회장 ▲ 열린우리당 의장 ▲ 국회 부의장 ▲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장 ▲ 14·16~20대 국회의원 ▲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 ▲ 문재인 대통령 일본 특사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