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성태 "한국당에는 친박과 비박만 존재, 잔류파는 없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김성태 "한국당에는 친박과 비박만 존재, 잔류파는 없어"

    뉴스듣기

    "더 이상 기고만장한 모습 두고 볼 수 없어"…친박계 겨냥

    자유한국당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이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20대 국회 후반기 자유한국당 국회부의장 후보 선출 의원총회에서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3일 "한국당에는 친박(친박근혜)과 비박(비박근혜)만 존재할 뿐 잔류파라는 건 들어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김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친박계가) 친박이라는 표현이 싫어 언론에 항의했다고 알고 있다"며 "그렇다고 해서 (언론이) 없는 잔류파를 만들어 애써 친박의 흔적을 지우지 말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같은 발언은 지난해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된 이후 구심점을 잃은 친박계가 바른정당에서 돌아온 복당파와 대비되는 잔류파라는 용어를 고집하는 것에 대한 반박이다.

    복당파인 김 권한대행이 '친박 대 비박' 프레임을 통해 당내 중도파 의원들를 끌어들여 당의 주도권을 잡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김 권한대행은 "쇄신과 변화를 거부하고 자신들의 정치적 이해관계와 정략적 목적만을 위해 당내 갈등을 야기하는 모습 대해 국민들께 싸우는 모습 보이기 민망해 대응하지 않았는데, 기고만장한 모습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고 친박계와 전면전을 선언했다.

    이어 "당 대표 권한대행이라서 말을 아끼고 가슴 속에 쌓아뒀는데, 그 사람들(친박계)한테는 오판을 한 것 같다"며 "과거 호가호위한 세력들이 당의 쇄신과 변화를 흔드는 것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경고했다.

    이는 전날 열린 의원총회에서 친박계 내지 범(凡)친박계 의원들을 중심으로 자신에 대한 사퇴 요구를 두고 벌어진 갈등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로 재차 밝힌 것이다.

    전날 의총에 참석한 의원들에 따르면 김 권한대행은 마무리 발언에서 자신에게 사퇴를 요구한 심재철 의원을 향해 '누드사진 옹호건'과 '특수활동비' 등을 언급하며 격한 반응을 보였다.

    또 자신을 제지하는 함진규 정책위의장과 복당파인 권성동, 황영철 의원 등과 몸싸움 직전까지 가는 장면을 연출하는 등 극도로 흥분한 모습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권한대행은 오는 17일 전국위원회 의결을 앞둔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에 대해선 "혁신으로 가는 길은 중단 없이 그대로 갈 것"이라며 "그 사안은 5번의 의총 거치면서 끊임없이 약속한 사안"이라고 강행 의지를 드러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