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컷V] 노량진 수산시장 철거 충돌..."신시장 이전" VS “삶의 터전 못내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노컷V] 노량진 수산시장 철거 충돌..."신시장 이전" VS “삶의 터전 못내줘”

    • 2018-07-12 16:37
    뉴스듣기

    신시장으로의 이전 문제를 놓고 2년 넘게 갈등을 빚어온 서울 노량진 구(舊) 수산시장의 일부 점포에 대해 수협이 12일 강제집행을 시도했지만 상인들의 반발로 무산됐다.

    수협 측은 이날 오전 7시 30분부터 법원 집행관과 용역 등 250여 명을 구 시장에 투입해 구시장 점포에 대한 강제집행을 시도했지만 상인들이 강력 반발하자 오전 9시30분쯤 철수했다.

    이날 강제집행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용역과 상인간 물리적 충돌이 빚어지기도 했다.

    건립된지 48년이 지난 노량진 수산시장은 시설 현대화 작업을 마치고 2016년 3월부터 신시장 영업을 시작했지만, 270여 개 점포는 비싼 임대료 등을 이유로 신시장 입주를 거부하고 구시장에서 영업을 계속해 왔다.

    수협은 “법원 판결에 따라 구시장에 대한 강제집행을 하고, 입주를 희망하는 상인은 신시장으로 입주할 기회를 주겠다”는 입장이지만 상인들은 “수십년 간 지켜온 삶의 터전을 빼앗길 수 없다”며 구시장 일부 복원을 요구하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