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차기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선거 공신 몫(?)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구

    차기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선거 공신 몫(?)

    뉴스듣기

    권영진 대구 시장. (사진=자료사진)
    "차기 대구시 경제부시장 자리는 시장 선거 캠프 출신 2명이 경합 중이다"

    대구시가 경제부시장 공모에 들어간 가운데 시청 안팎에서 공공연하게 떠도는 얘기다.

    선거 공신에게 맡기는 건 이미 결정됐다. 공모 절차는 요식 행위라는 말까지 나온다.

    누가 앞서는지에 대해서는 설이 엇갈린다.

    유력 후보는 2명이다.

    6.13지방선거 당시 시장 선거 캠프 도건우 수행실장과 정해용 상황실장이다.

    도건우 전 실장은 4년 전 권영진 시장 당선 이후 3년 가까이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을 맡기도 했다.

    권 시장의 오랜 측근이자 브레인으로 당시 청장 임명 때에도 낙하산 인사 논란이 일었다.

    정해용 전 상황실장은 4년 전 처음으로 권 시장 선거 캠프에 합류한 뒤 대구시 정무조정실장을 역임했고 이후 2급 상당의 정무특보로 파격적으로 승진하기도 했다.

    선거 캠프 출신 인사의 경제부시장 기용설에 대해 선거 공신 자리 챙기기, 보은 인사라는 지적이 제기된다.

    캠프 출신이라도 중책을 맡을 수 있다는 의견도 있지만 이러한 비판을 잠재울 수 있을 만큼의 역량이 있느냐가 문제이다.

    정무적 능력보다는 침체한 대구 경제를 살릴 수 있는 자질과 능력을 우선 고려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권 시장이 줄곧 얘기해온 섬유업종 중심에서 첨단 업종으로의 산업 구조 재편 등 어려운 경제 과제를 수행할 수 있는 인물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경제부시장 선임과 관련해 권영진 시장은 고민에 빠진 듯하다.

    11일 민선 7기 시정 운영 방향을 제시하는 기자 간담회에서 심경의 일단을 내비쳤다.

    권 시장은 "시장 복심이 돼 확실하게 시장을 보필하거나 현안 해결을 위해 외부에서 유능한 인사를 모시고 와야 한다는 분들이 있다. 둘 다 맞다. 정해진 건 없다"고 밝혔다.

    이어 "확실한 건 시장인 저를 위한 인사를 하지 않겠다 시민을 위한 인사, 대구의 미래를 열어가고 시민 행복을 만들 수 있는 역량을 가진 사람이 누군지를 놓고 활짝 열겠다"고 말했다.

    차기 경제부시장 응시원서 접수는 16일부터 18일까지이다.

    24일까지 서류전형과 면접시험이 마무리된다.

    권 시장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 안팎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