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미국 도피' 800억원대 횡령사범, 중국으로 압송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미국 도피' 800억원대 횡령사범, 중국으로 압송

    뉴스듣기

    미중간 무역전쟁 속에서도 사법공조로 미국에 도피해 있던 중국 최대 은행돈 횡령사건 주범이 중국에 압송됐다.

    중국 관영 앙시(央視)망은 지난 2001년 4억8천500만위안(813억원)의 은행자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미국에 도피해 수감 중인 쉬차오판(許超凡) 전 중국은행 광둥(廣東)성 카지핑(開平)지점장이 11일 중국에 전격 송환됐다고 12일 보도했다.

    2003년 미국에서 돈세탁 등 혐의로 체포돼 징역 25년형을 받고 수감 중인 쉬차오판의 중국 송환은 이례적이다.

    중앙기율검사위원회는 미국과의 사법협력으로 쉬차오판의 압송이 이뤄졌다는 사실을 확인하면서, "쉬차오판의 압송이 미중 반부패 사법협력의 중요 성과이자, 국가감찰위원회 설립 후 처음으로 송환된 직무범죄 도피 사범"이라고 밝혔다.

    쉬차오판은 중국은행 카이핑지점에 근무하면서 본점과의 연합 자금관리 허점을 틈타 일부 기업이나 유령기업에 대출해주는 형식으로 모두 4억8천500만 위안을 착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중국은행이 2001년 10월 전국 전산망을 구축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자 쉬차오판은 앞서 카이핑지점장을 지낸 위전둥(余振東), 쉬궈준(許國俊) 등 공범과 함께 해외로 달아났다.

    이들은 홍콩, 캐나다, 미국 등을 전전하며 빼돌린 자금으로 주식 매매, 복권 구입, 도박 등을 해오다 인터폴 수배령으로 지난 2003년 미국에서 체포됐다.

    위전둥이 먼저 비자 편법발급 등 혐의로 12년형을 선고받고 수감된 뒤 자진해서 중국으로 송환됐고, 쉬차오판과 쉬궈준은 돈세탁 혐의로 각각 25년, 22년형을 선고받았다.

    미국은 중국과 사법 협조협정을 체결하고 중국 법원의 판결이 있으면 중국의 도피 관료가 해당 국가로 빼돌린 불법소득을 중국 정부가 회수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