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金 투자, 대박 보장" 거짓말로 700억원 챙긴 일당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金 투자, 대박 보장" 거짓말로 700억원 챙긴 일당

    뉴스듣기

    "원금 보장, 月 4~6% 지급하겠다"더니…결국 구속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가짜 금 거래소를 내세워 수백억원대의 투자금을 받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사기·유사수신 혐의로 금 거래소 대표 A씨 등 2명을 구속하고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2015년 11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홍콩 등 해외에서 들여온 금을 가공해 판매한 돈으로 이득을 챙겨주겠다며 5770회에 걸쳐 피해자들을 속여 모두 770억원 상당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원금 보장은 물론, 매월 4~6%의 배당금을 지급하겠다고 홍보했으며 새로운 투자자들을 모집해올 경우 별도의 수당까지 챙겨주겠다는 조건을 붙인 것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실제 이 업체는 금융당국으로부터 정식 인가도 받지 않았으며 뒷순위 투자자의 돈으로 앞순위 투자자의 배당금을 지급하는 소위 '돌려막기'를 통해 운영됐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을 비롯해 전국에 지사만 10여 개에 달했지만 수사 결과 실제 금 거래는 전혀 이뤄지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고수익을 보장해주겠다며 투자 권유를 받은 경우, 투자 회사가 정식으로 허가받은 금융회사인지 여부부터 꼭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