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산업부 "무역전쟁 장기화 가능성…민관 합심 대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산업부 "무역전쟁 장기화 가능성…민관 합심 대처"

    뉴스듣기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산업통상자원부는 12일 미·중 무역분쟁과 미국 자동차 232조 관세 압박에 대응하기 위한 민관합동회의를 잇따라 개최했다.

    산업부는 이날 오전 무역보험공사에서 강성천 통상차관보 주재로 미중 무역분쟁 실물경제 대응반 회의를 갖고 상황 점검 및 대응방안 논의에 나섰다.

    강 차관보는 “미중 간 무역분쟁의 장기화, 확산 가능성이 있으므로 민관이 합심해 주도면밀하게 대응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고 면밀한 분석과 모니터링, 시나리오별 대응방안 마련을 당부했다.

    산업부는 대외 무역환경 불안이 실물경제로 전이되지 않도록 관리할 계획이며, 미중 분쟁을 계기로 수출시장 다변화와 고부가가치 수출상품 육성 등 구조적 체질 개선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강 차관보는 이어 가진 미국 자동차 232조 관련 민관TF 회의에서 오는 19~20일 예정된 미국 상무부 공청회 대응과 미국 정·재계 아웃리치(접촉)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공청회에는 정부 대표로 강 차관보가, 업계에선 현대자동차 및 LG전자 현지 공장의 미국 근로자 등이 발언대에 서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이와 함께 올해 초 미국의 철강 관세 때와 마찬가지로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을 대표로 하는 범정부 및 민관합동사절단을 파견, 미국 측 관계자들과 광범위한 접촉을 통해 우리 측 입장을 전달하고 설득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한미 FTA 개정협상을 통해 자동차 관련한 미국 측 이해가 이미 반영돼있고, 우리 기업들이 활발한 대미투자를 통해 미국 경제에 기여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