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안에선 파업, 밖에선 전쟁선포…은행업계 내우외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금융/증시

    안에선 파업, 밖에선 전쟁선포…은행업계 내우외환

    뉴스듣기

    금융노조 총파업 결의, 금감원은 종합검사 예고
    예의주시 분위기 속 노조·당국에 대한 반감도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감독기관의 압박에 이어 노조의 총파업 수순 돌입까지, 은행업계가 최근 잇따른 악재를 맞았다. 상반기 채용비리 사태로 한차례 신뢰도 타격을 입은 은행권에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12일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에 따르면, 금융노조는 전날 산하 33개 지부 대표자 긴급회의를 열어 만장일치로 총파업 총력투쟁을 결의했다. 이에 따라 다음달 7일 찬반을 묻는 10만 조합원 투표가 실시되고, 찬성 표결되면 9월 중 총파업에 돌입한다.

    총파업 이유는 사업장·직군 차등없는 주52시간 노동제 조기·동시 시행, 만60세 정년·만55세 임금피크 연령의 일괄 3년 연장 등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아서다. 노사 양측은 지난 4월부터 이어진 산별교섭, 지난달부터 시도된 중앙노동위원회 중재 과정에서 아무런 접점을 찾지 못했다.

    이번 총파업이 실현되면 2016년 9월 '성과연봉제' 반대 총파업으로부터 2년만이 된다. 성과연봉제는 박근혜정권의 국정기조였기에 당시 총파업은 사실상 노(勞)정(政) 갈등이었다. 반면 이번 주52시간제의 경우 노·정간 이해 차이가 크지 않아, 갈등 부담과 비용을 온전히 사측이 떠안게 된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9일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금융감독현신 과제'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앞서 지난 9일에는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기자회견을 연 자리에서 "금융상품 불완전 판매 관행에 대해서 금융회사와 전쟁을 벌여야 할 상황"이라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규제완화 차원에서 2016년부터 중단된 금융사 종합검사 제도의 올 4분기 재도입 방침을 밝혔다.

    종합검사는 금감원 검사팀이 특정 금융사에 현장 파견돼 수주에 걸쳐 회계·경영은 물론 인사 등 업무 전반을 저인망식으로 살피는 점검 체계다. 문제점이 적발되면 영업정지 등의 강력한 제재도 받는다.

    금감원의 선전포고는 우리은행·KB국민은행·KEB하나은행 등의 채용비리 수사, BNK경남은행을 비롯한 금리조작 의혹 등 국민불신을 키운 은행권이 자초한 것으로 평가된다.

    은행권에서는 "소나기를 피할 수 없으면 맞는 수밖에 없다"(한 시중은행 인사)며 안팎의 악재를 불가피한 통과의례로 이해하기도 한다. 반면 금융노조나 금감원의 행보의 타당성에 의문을 던지는 목소리도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노조는 주52시간제로 청년고용을 늘리자면서, 청년고용의 걸림돌이 될 수밖에 없는 정년연장을 요구하고 있어 모순"이라고 비판했다. 다른 관계자는 "금감원 자체 채용비리는 물론, 은행 채용비리에 청탁 연루 등 금감원도 반성할 것은 많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