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연예가 화제

    "워마드 충성" 한서희 SNS 글 논란

    뉴스듣기

    (한서희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최근 성체 훼손 논란을 일으킨 남성 혐오 사이트 '워마드'를 옹호해 논란이 일고 있다.

    11일 한서희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페미(페미니즘)는 정신병이니까 '한남'(한국 남자를 비하하는 단어) 찔러 죽여도 감형시켜라"는 글을 캡처한 사진과 함께 "워마드 정말 웃기다. 충성"이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또 이날 "일베(극우 성향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줄임말)나 기사화해라 이것들아 XX 워마드 가지고 난리야 난리는. 환멸 난다. 진심. 워마드 일베 따라 가려면 한참 멀었다. 워마드 더 힘줘"라는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들은 현재 삭제된 상태이다.

    한서희는 이러한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되고 기사화되자, 12일에는 "또 XXX 시작하냐? 워마드 패지말고 일베나 기사화하라고 내가 없는 말했냐 진짜 여혐민국 개 환멸나네"라는 글을 남겼다.

    (사진=워마드 캡처)
    앞서 지난 10일 워마드에서는 가톨릭 미사에서 사용되는 성체를 훼손한 사진이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이와 관련해 한국천주교주교회의는 11일 입장문을 발표하고 "성체 모독과 훼손 사건에 깊은 우려를 표현다"라며 "믿음 유무를 떠나 종교인이 존귀하고 소중하게 여기는 것에 대한 공개적 모독 행위는 절대 묵과할 수 없고 종교적 가치를 존중하는 모든 종교인에게 비난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서희는 2016년 7∼12월 4차례에 걸쳐 대마 총 9g을 구매하고, 서울 중구 신당동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7차례 말아 피우는 담배 형태 또는 액상으로 흡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수사를 받던 중 환각제 성분의 마약류인 LSD(Lisergic acid diethylamide)를 2차례 복용한 혐의로도 기소됐다.

    재판부는 한서희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보호관찰 120시간, 추징금 87만 원을 선고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