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다녀가요] '역주행듀오' 신루트, '똘끼충만' 음악으로 '정주행' 도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가요

    [다녀가요] '역주행듀오' 신루트, '똘끼충만' 음악으로 '정주행' 도전

    뉴스듣기

    (사진=문화인 제공)
    "영혼까지 믹서로 갈아 넣었습니다"

    끼와 흥이 넘치는 어쿠스틱 듀오 신현희와 김루트의 범상치 않은 앨범 소개멘트다.

    2015년 발표한 곡인 '오빠야'로 지난해 음원차트에서 역주행에 성공하며 주목받은 이들은 2년만의 앨범단위 신보인 두 번째 '더 컬러 오브 신루트(The Color of SEENROOT)'로 올 여름 가요계 공략에 나선다.

    '더 컬러 오브 신루트'는 앨범명 그대로 신현희와김루트의 음악 색깔이 잘 묻어난 음반이다. 여기에는 밝고 기분 좋은 행복한 감정, 모두가 진지하게 공감할 수 있는 슬프고 외로운 감정 등 다양한 감정에 대해 노래한 5곡이 담겼다.

    신현희는 11일 오후 서울 홍대 웨스트브릿지 라이브홀에서 열린 앨범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2년 만에 발표하는 앨범인 만큼, 이전보다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며 "영혼까지 믹서로 갈아 넣었으니 재미있게 들어주셨으면 한다"고 말하며 미소 지었다.

    앨범을 대표하는 타이틀곡은 '패러다이스(PARADISE)'다. 청량감 가득한 트로피컬 사운드 위에 신현희 특유의 통통 튀는 보컬이 더해진 곡으로 반복되는 일상에 지친 사람들에게 어디든 패러다이스가 될 수 있다는 밝은 메시지를 전한다.

    김루트는 "여행에 가고 싶어도 시간이나 금전적 여유가 없어 못가 시는 분들이 많지 않나. 집에서 이 노래를 눈을 감고 들으면 '홈캉스', '집캉스'를 즐기는 것 같은 기분이 드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목을 끄는 지점은 어쿠스틱 사운드를 기반으로 한 음악을 하는 신현희와 김루트가 EDM 사운드가 중심축을 이룬 곡을 타이틀곡으로 내세웠다는 점이다.

    신현의는 "저희는 하얀색 같은 밴드다. 어떤 색을 입혀도 기가 막히게 우리만로 스타일로 잘 표현해낼 수 있기 때문"이라며 "이번에는 장르적으로 새로운 시도를 해봤는데 사운드가 대중적인 만큼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실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현희
    타이틀곡 이외에도 새 앨범에는 신현희와김루트의 재기발랄한 면과 진정성이 잘 드러나는 곡들이 많다. 짝사랑의 설렘과 두근거림에 대해 노래한 '알콩달콩(PIT A PAT)', 따뜻한 손길이 필요한 이들에게 위로를 건네는 '바람(I wish)', 운명적인 연애를 꿈꾸는 감정을 표현한 '난 짜장 넌 짬뽕', '을'의 연애에 대해 노래한 '나쁜여자 프로젝트(BAD GIRL PROJECT)' 등이다.

    신보에 수록된 전곡의 작사 및 작곡, 편곡에 참여해 싱어송라이터로서의 역량을 뽐낸 신현희는 "신루트 특유의 밝고 명량한 분위기의 곡들이 많다. 버릴 곡이 없는 무지개색 같은 앨범"이라며 "앨범 전곡을 재생해 보시면 특별하고 재미있다고 느끼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데뷔했을 때부터 소소한 일상과 경험에 대한 애기를 했다. 이번에도 마찬가지다. 평범한 사랑이나 이별 얘기가 아닌 일상 가까이에 있지만 뻔하지 않은 얘기를 다뤘다"고 강조했다.

    김루트
    인기 아이돌 그룹들이 잇달아 컴백해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지만, 신현희와 김루트는 자신감을 보였다.

    이와 관련한 물음에 신현희는 "저희가 비주얼적으로 쉽사리 접하기 힘든 사람들이지 않나"라며 "너무나 특이한 콘셉트의 팀이나 보니, 특별한 면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끼와 흥이 넘치는 비결에 대해선 "둘 다 '똘끼'가 넘친다. 똘끼와 똘끼가 만나 시너지를 내는 느낌"이라고 말하며 웃었다.

    신현희와김루트는 2014년 첫 싱글을 낸 이후 독특하고 톡톡 튀는 매력이 돋보이는 음악을 꾸준히 선보였다. 특히 이듬해 발표한 곡 '오빠야'로 음원차트에서 '역주행'에 성공하며 주목받았다.

    홍대 인디씬에서 출발해 많은 음악 팬들에게 주목받는 팀으로 거듭난 이들은 이날 "성장한 모습으로 이런 자리에 서게 돼 영광"이라며 "'오빠야'를 따라 불러주신 많은 아이돌 가수 분들에게도 감사하다는 말을 드리고 싶다"고 했다.

    신현희는 "'오빠야' 히트 이후 가수의 꿈을 이루기 위해 대구에서 서울로 온 뒤 부모님께 처음으로 용돈을 드렸다"고, 김루트는 "편의점에서 비싼 라면과 김치를 사먹을 수 있게 됐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인지도가 높아졌지만 음악에 대한 열정은 그대로"라고 강조한 두 멤버는 쇼케이스 말미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는 말이 있지 않나. 앞으로 더 많이 응원해주신다면 재밌고 솔직한 음악을 꾸준히 들려드리겠다"고 입을 모았다.

    1위 공약을 묻는 말에는 "홍대 인디밴드로 출발했으니 본거지인 홍대에 금의환향해 게릴라 콘서트를 하겠다"고 답해 이목을 끌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