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워라벨'에 국내관광 꿈틀…DMZ 평화관광지 만든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여행/레저

    '워라벨'에 국내관광 꿈틀…DMZ 평화관광지 만든다

    뉴스듣기

    총리 주재 제2차 국가관광전략회의 개최
    지역 관광과 해양 관광 활성화 방안 집중 논의

    (사진=사진공동취재단/자료사진)
    정부가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전세계에 알려진 비무장지대(DMZ)를 평화관광 거점으로 육성해 나가기로 했다. 지난해 국내 관광객이 전년 대비 15% 늘어나는 등 국내관광이 꿈틀댐에 따라 지역별 세부 관광 육성 계획도 마련할 예정이다.

    정부는 지난 11일 오전 10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2차 국가관광 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지난해 12월 1차회의에 이어 7개월만에 개최된 회의에서 이 총리는 서울, 제주, 부산 등 큰 규모의 관광도시 뿐 아니라 지역 곳곳에도 관광 산업 효과가 고루 퍼질 수 있도록 주문했다.

    주무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도 지역관광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문체부는 우선 비무장지대(DMZ)에 문화관광축제, 걷기여행길 조성 등을 통해 세계인이 널리 찾는 평화관광지로 브랜드화하겠다고 밝혔다.

    금기형 관광정책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남북 문제는 유엔 제재가 풀어지기 전에는 어렵지만 현재 우리 접경지역에도 관광객들이 많이 오고있기 때문에 접경지역 관광을 활성화할 것"이라며 "10개 시군구로 접경지역이 나뉘어 있다보니 혼선이 있는데 의사결정 구조를 수평적으로 바꿀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52시간 근로시행 등에 따라 규모가 커지고 있는 국내관광을 활성화하는 방안도 논의됐다. 아직 공식 통계가 나오지 않았지만 지난해 국내관광의 매출 및 규모가 전년 대비 15%가량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되고 있다.

    올해 20억원을 들여 근로자 2만명에게 혜택을 주는 근로자휴가지원제도는 내년에 100억원대로 확대할 계획이다.

    해양수산부 주재로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방안도 보고됐다. 통영과 부산에 마리나 비즈센터를 건립하고, 중국 관광객에 쏠려있던 크루즈 사업의 다변화를 꾀할 예정이다.

    태안, 완도, 고성, 울진 등에 천연 물질을 이용한 연구개발을 통해 해양치유산업을 집중 육성할 방침이다.

    금 국장은 "사드 여파로 어려움을 겪었던 중국인 관광 시장이 빠르게 회복되고 있고, 52시간 근로시간 단축과 '워라벨(워크 라이프 밸런스)'에 대한 요구들이 높아지면서 국내 관광도 늘어나는 추세"라고 전했다.

    이어 "제조업, 조선업 사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남이 관광을 통해 활로를 모색하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며 "지자체 주도형 관광정책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