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사용자위원들 "최저임금위서 임금 수준 추가 논의 무의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사용자위원들 "최저임금위서 임금 수준 추가 논의 무의미"

    뉴스듣기

    최저임금위원회 사용자위원들이 내년도 최저임금 사업별 구분 적용이 무산된 것과 관련해 앞으로 최저임금위원회 회의에 참석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거듭 밝혔다.

    제11대 최저임금위원회 사용자위원들은 11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경영계의 대응방안을 심도있게 논의했다.

    이재원 중소기업중앙회 인력지원본부장은 경영계가 요구해 온 내년 최저임금의 업종별 구분 적용 방안이 부결된 상황에서 임금 수준을 더 논의하는 것은 의미가 없어 어제 회의장에서 퇴장했고 앞으로 회의에도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이어 "최저임금 미만을 주는 업체의 비율이 3배 이상 증가했는데도 노동계가 1만790원으로 최저임금을 인상해달라고 요구하는 것은 심각한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이동응 한국경영자총협회 전무는 "가장 어려운 사업들을 기준으로 인상률을 정하지 않고 그 위에서 정하다 보니 중소 영세 소상공인 등 취약 사업주들은 최저임금을 감내하기가 어렵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최저임금이 가장 지켜지지 않는, 최저임금 비만율 20%의 16개 업종을 대상으로 먼저 차등 인상을 해보자고 했으나 무조건 안 된다는 쪽으로 결론이 났다"며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이 전무는 "임금 수준을 결정할 때도 똑같은 결과가 나오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들었고, 위원회에서 논의하는 의미가 없겠다는 심정에 회의에서 퇴장했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