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구제역·양식장 오염 등 '국민생활 현안' 과학기술로 해결나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구제역·양식장 오염 등 '국민생활 현안' 과학기술로 해결나서

    뉴스듣기

    정부가 구제역과 양식장 오염 등 국민의 안전하고 편리한 생활을 위협하는 국가적 현안의 과학기술적 해결에 본격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와 26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국가현안 문제해결형 국민생활연구 선도사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정부는 이를 위해 축산 농가와 양식 업계 등 이해 관계자와 문제 해결 기술을 보유한 출연연, 과기정통부, 농식품부, 행안부 등 중앙 부처 관계자 등으로 '기술·사회 통합기획단'을 구성, 운영한다.

    앞서 과기정통부와 연구회는 지난 4월 중앙행정기관을 대상으로 국민의 일상 생활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는 해결이 시급한 11개 국가현안 문제해결 수요를 접수했다.

    이후 문제의 심각성과 과학기술적 해결가능성 등을 고려해 ‘과학적 구제역 관리’, ‘중소형 노후 시설물 실시간 안전관리’, ‘다중이용시설 공기질 관리 및 신속대응’, ‘생활쓰레기·유출기름 등 양식장 오염 해결’ 4개 현안을 선정했다.

    과학적 구제역 관리 문제 해결을 위한 기술·사회 통합기획단 착수 회의는 오는 14일 서울 서초구 제 2축산회관에서 개최하고, 나머지 현안에 대한 기술·사회 통합기획단 착수 회의도 이달 중 연이어 개최할 예정이다.

    향후 기술·사회 통합기획단이 현안에 대한 과학기술 기반의 해결 방향을 구체화하면 복수의 출연(연)들이 기존 기술들의 융합과 공백 기술 개발을 통한 문제해결 솔루션을 제시한다.

    이어 현장과 접점에 있는 기술 수요자(농식품부, 행안부 등 공공서비스 부처)와 정부 출연(연)을 비롯한 기술 공급자가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최적의 솔루션을 찾는 경쟁형 기술대화 등을 거쳐 최종 2개 연구단을 선정, 오는 11월부터 3년간 기술개발 및 실증에 나선다.

    또 기술개발과 실증 이후에는 현안 수요를 제기했던 공공 서비스 부처가 직접 예산을 투입, 연구 성과의 현장 적용 및 확산을 지원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