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봐주는 것 없다"…심은진, '허위사실 유포자' 강력대응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가 화제

    "봐주는 것 없다"…심은진, '허위사실 유포자' 강력대응

    뉴스듣기

    배우 심은진(위), 심은진이 인스타그램에 남긴 글(아래).
    베이비복스 출신 배우 심은진이 자신에 대해 악의적인 허위 사실을 유포한 악플러를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밝혔다.

    심은진은 11일 오전 인스타그램에 한 유저가 올린 허위사실 글을 캡처해 올렸다.

    그러면서 "저번에 한 차례 경고했음에도 불구하고 또 어리석은 짓을 하셨군요. 저는 이제 봐주는 것 따위, 합의 따윈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그동안의 모든 자료가 다 저에게 있고, 이번엔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까지 하셨으니, 저는 내일 경찰에 신고할 예정입니다. 오늘까지만 발 뻗고 편히 주무시길"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웬만하면 이런 글 안올리려고 했는데, 참으로 질기고 질긴 분이십니다. 수개월을 수차례 계속 계정 바꿔가며 말도 안 되는 태그나 댓글로 사람의 인내심을 시험하시는군요. 2년 전 친한 동료 동생의 스토커로 시작해 이젠 그 동생과 저의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도 겁없이 신나게 하시는 분이십니다"고 해당 악플러로 인해 입은 피해를 털어놨다.

    또 "이젠 가만히 있을 수 없구요. 이미 여러 사람이 피해를 입었고 입고 있었으니, 저는 더욱 강하게 대처하겠습니다. 님, 사람 잘못 고르셨어요"고 덧붙였다.

    심은진의 소속사 '이매진아시아'도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소속사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당사 아티스트 ‘심은진’을 대상으로 온라인 및 SNS 상에서 유포되고 있는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 인신공격, 성희롱, 비방, 명예훼손 게시물과 악성 댓글 사례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꾸준한 모니터링으로 진위 여부에 상관없이 심은진에게 악의적인 의도를 가진 일부 네티즌이 상습적인 악성 게시물과 댓글에 대한 자료 수집을 마친 상태이다"면서 "금일 고소장을 제출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법적 대응은 심은진의 인격권을 지키고 더 나은 활동을 보여주기 위한 것으로 계속 적으로 비난하고 상습으로 괴롭혀온 일부 악성 네티즌에 대한 조치임을 강조한다"며 "해당 글 작성자 및 유포자에 대해 법에 의거하여 정당한 대가를 치를 수 있도록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강경하게 대응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