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워마드 만행 어디까지? 이번엔 성체 훼손으로 논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워마드 만행 어디까지? 이번엔 성체 훼손으로 논란

    뉴스듣기

    '예수 그리스도의 몸' 뜻하는 성체(聖體) 훼손하고 불태운 '인증샷' 게시
    "여성 억압하는 천주교, 왜 존중해야 하느냐"
    네티즌들 "선 넘었다" 경악…천주교 신자들도 "화가 나 뭐라 말하기 힘들 정도"

    (사진=워마드 캡처)
    남성혐오커뮤니티 '워마드(WOMAD)'가 이번엔 '성체(聖體) 훼손' 논란에 휩싸였다.

    10일 오전 워마드 자유게시판에 올라온 "예수XXX 불태웠다"는 글이 발단이 됐다. 첨부된 사진에는 성적 욕설과 그림으로 훼손한 성체가 담겨있다.

    축성된 빵의 형태를 띠고 있는 성체는 가톨릭에서 '예수님의 몸'을 뜻하는 물질이다. 가톨릭 신자들은 미사 때 이 성체를 '현존하는 예수 그리스도의 몸'이라 생각하며 먹는다.

    글쓴이는 성체를 불태워 까맣게 그을린 사진도 함께 올렸다. 그러면서 "천주교에서 예수의 몸이라고 X랄 떠는 빵 쪼가리"라며 "그냥 밀가루 구워서 만든 떡인데 천주교에선 신성시한다"고 조롱했다. "여성억압하는 X교들 다 꺼져라. 천주교는 낙태죄 폐지도 안 된다고 여성인권 정책마다 X랄 떠는데 존중해야 할 이유가 있느냐"고 따져 묻기도 했다.

    대부분의 네티즌들은 "선을 넘어도 한참 넘었다"는 반응이다. 워마드가 비윤리적 행태로 논란의 중심에 선 것이 하루이틀 일은 아니지만, 종교계를 모욕해 이정도의 파장을 부른 것은 처음이다.

    가톨릭 신자들이 모인 커뮤니티에서도 이를 심각하게 보고 있다. 네이버 카페 '전통 라틴 미사 성제'에서는 해당 글을 공유하며 "화가 나 뭐라 말하기가 힘들다"고 충격을 나타냈다. 이들은 서울대교구, 한국천주교주교회 등에도 이를 제보하는 등 대응하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도 '성체를 훼손한 워마드 회원을 처벌해달라'는 청원이 쏟아지고 있다. 청원자들은 "워마드가 한 행동은 전세계의 천주교인들을 모독한 것"이라며 사건을 엄중히 파악해 처벌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