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매일 배우는 정호영, 女 배구의 미래가 여문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농구/배구

    매일 배우는 정호영, 女 배구의 미래가 여문다

    뉴스듣기

    아시안게임 출전 여자배구대표팀에 정호영 등 고교생 3명 합류

    고교 2학년 정호영은 여자배구대표팀의 일원으로 당당히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참가한다. 이한형기자
    모두가 의아한 결정이었다. 한국 여자배구의 미래를 대비하는 선발이라고는 하나 단계를 뛰어넘은 무모한 선택이었다는 평이 주류였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지난 3일 박은진, 정호영(이상 선명여고)과 이주아(원곡고)까지 3명의 여고생 선수가 포함된 14명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출전 명단을 공개했다.

    4년 전 인천 대회에서 금메달을 땄던 한국 여자배구는 아시안게임 2연패를 노린다. 주장 김연경(엑자시바시)가 나설 사실상의 마지막 아시안게임이라는 점에서 금메달로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여고생 3명이 포함되며 중국, 일본 등과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을 만큼의 전력 구성이라는 평가에 의문이 따랐다.

    더욱이 지난 8일 소집된 여자 배구대표팀의 고교생 선수들은 프로 선수 선배보다 적어도 두 배는 바쁜 일정을 소화한다. 학업을 놓을 수 없는 만큼 오전에는 선수촌 인근의 학교에서 수업을 듣고 오후에는 대표팀 훈련을 함께 한다. 오롯이 대회 준비에만 집중할 수 없는 환경이다.

    하지만 10일 진천선수촌에서 살펴본 이들의 훈련은 고된 가운데서도 밝은 표정을 잃지 않은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차해원 감독 등 코칭스태프도 여고생 3인방이 한 번이라도 더 많이 공을 만질 수 있도록 하는 모습도 확인할 수 있었다.

    여고생 국가대표 3인방 가운데 17세로 막내인 정호영은 “살면서 가장 바쁘게 지내는 것 같다”면서 “육체적, 정신적으로 힘들다. 예전에는 아무것도 모르고 언니들만 따라다녔는데 지금은 내 몫도 해야 해서 너무 힘들다”고 혀를 내둘렀다.

    그도 그럴 것이 청소년대표팀의 훈련과 국가대표팀의 훈련은 강도부터 차이가 컸다. 그리고 선배들이 하는 모든 행동 하나하나가 여고생 3인방에게는 배움의 연속이었다.

    정호영은 “청소년대표팀보다 3배는 빠른 것 같다”면서 “나는 키와 점프가 장점이지만 이 두 가지를 빼면 모두가 단점이다. 그래서 모든 언니가 내 롤모델”이라고 분명한 성장 의지를 감추지 않았다.

    다음 달 아시안게임이 끝나고 나면 정호영을 비롯한 여고생 3인방은 얼마나 성장했을까.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끝난 뒤 곧장 2018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하는 만큼 이들의 성장세는 코트 위에서 직접 확인할 수 있을 전망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