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또 금자탑' 추신수, ML 현역 최장 타이 대기록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또 금자탑' 추신수, ML 현역 최장 타이 대기록

    뉴스듣기

    메이저리그 텍사스 추신수.(사진=노컷뉴스DB)
    '추추 트레인'의 질주가 마침내 또 하나의 대기록에 도달했다. 메이저리그(MLB) 현역 선수 최장 연속 경기 출루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추신수(36·텍사스)는 11일(한국 시각) 미국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MLB 보스턴과 원정에서 1번 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지난 9일 디트로이트 원정 이후 하루 휴식을 취한 뒤 나선 경기였다.

    1회 추신수는 상대 우완 선발 헥터 벨라스케스와 맞붙었다. 올해 6승 무패 평균자책점(ERA) 2.76의 상승세를 달리는 투수. 추신수는 2구째를 공략했지만 2루 땅볼로 물러났다.

    하지만 두 번째 타석에서 출루 본능을 뽐냈다. 추신수는 벨라스케스와 볼카운트 3볼-1스트라이크 승부에서 시속 91마일 바깥쪽 공을 잘 골라내 볼넷을 얻어 1루를 밟았다.

    현역 MLB 선수 중 최장 연속 경기 출루 타이 기록을 세우는 순간이었다. 추신수는 2015년 조이 보토(신시내티)와 2001년 앨버트 푸홀스(LA 에인절스)가 세인트루이스 시절 달성한 48경기 연속 출루를 이뤄냈다.

    추신수는 지난달 14일 휴스턴전부터 빠짐없이 출루하면서 숱한 기록을 세웠다. 먼저 자신이 2012-2013시즌에 걸쳐 달성한 개인 최장 35경기를 넘어섰고, 일본의 야구 천재 스즈키 이치로가 시애틀에서 2009년 세운 아시아 최장 기록인 43경기도 훌쩍 넘었다.

    지난 9일에는 텍사스 구단 단일 시즌 최장 기록인 1993년 훌리오 프랑코의 46경기도 경신했다. 이런 활약으로 추신수는 이날 MLB 사무국이 발표한 올스타전 추천 선수로 생애 첫 별들의 잔치에 나서는 영광을 안았다.

    2005년 데뷔 후 꾸준한 활약으로 묵묵히 MLB 무대를 누벼온 추신수. 올해 14년차로 최고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