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손주인 결승타+최영진 3타점' 삼성, 롯데에 역전승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손주인 결승타+최영진 3타점' 삼성, 롯데에 역전승

    뉴스듣기

    하위 타선에서 제 몫을 한 삼성 라이온즈가 제2의 홈 포항에서 롯데 자이언츠에 역전승을 거뒀다.

    삼성은 10일 경북 포항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7번 타자 손주인의 2타점 결승타와 8번 타자 최영진의 3타점 활약으로 롯데에 6-3으로 역전승했다.

    2연승 한 8위 삼성은 7위 롯데와 격차를 2경기로 줄였다. 삼성은 올 시즌 롯데와 상대 전적에서도 8승 2패의 압도적 우위를 이어갔다.

    삼성 선발 백정현과 대결한 롯데가 전준우의 1회초 선두타자 홈런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그러자 삼성이 2회말 롯데 선발 브룩스 레일리를 상대로 최영진이 시즌 마수걸이 투런포를 터트려 전세를 뒤집었다.

    롯데는 4회초 1사 1, 2루에서 민병헌의 좌전 적시타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2사 1, 3루로 찬스를 이어가 문규현의 중전안타로 다시 3-2로 앞서나갔다.

    삼성도 호락호락 물러서지 않았다.

    바로 4회말 반격에서 선두타자 김헌곤이 중견수 쪽 3루타를 쳐 기회를 열었다.

    강민호가 몸에 맞는 공으로 1루를 채운 뒤 손주인의 3루수 앞 병살타 때 3루 주자 김헌곤이 득점해 3-3 균형을 맞췄다.

    6회에는 이원석과 다린 러프의 연속 안타로 무사 1, 3루 찬스를 잡았다.

    김헌곤과 강민호가 거푸 삼진으로 물러나면서 기회를 걷어차는가 싶었을 때 손주인이 좌중간을 가르는 2타점 2루타로 승부를 갈랐다.

    손주인도 최영진의 우전 적시타로 홈을 밟았다.

    선발 백정현(5이닝 3실점)에 이어 삼성 두 번째 투수로 나선 최충연이 2이닝 2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으로 구원승을 챙겼다.

    롯데 레일리는 6이닝 6실점을 기록하고 시즌 8패(4승)째를 떠안았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