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LG디스플레이, 중국 OLED 공장 합작법인 승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디지털/가전

    LG디스플레이, 중국 OLED 공장 합작법인 승인

    뉴스듣기

    LG디스플레이 광저우 공장 조감도
    LG디스플레이가 중국 정부로부터 광저우 OLED 합작법인 설립에 대한 승인을 받았다.

    LG디스플레이는 10일 오후 중국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으로부터 광저우 OLED 합작법인에 대한 경영자집중신고 비준서를 수령했다고 밝혔다.

    광저우 OLED 법인은 LG디스플레이와 광저우개발구가 각각 70:30의 비율로 투자한 합작사로 자본금 2조 6,000억원을 비롯해 총 투자 규모는 약 5조원이다.

    여기서는 현재 8.5세대 OLED 패널 생산공장을 건설하고 있으며 2019년 하반기에 양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 공장에서는 대형 TV용 OLED를 주력으로 생산하게 되는데 LG디스플레이는 월 6만장생산을 시작으로, 최대 월 9만장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이에 따라 현재 파주 E3, E4 공장에서 생산중인 월 7만장 규모에 광저우를 더하면 2019년 하반기에는 총 월 13만장이 돼 연간 1,000만대 제품 출하도 가능할 것으로 LG디스플레이는 보고 있다.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은 "중국 정부의 승인 결정을 환영하며, 8.5세대 OLED 공장 건설 및 양산 노하우를 총동원해 최대한 일정을 단축함으로써 고객들에게 제품을 적기에 공급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궁극적으로는 OLED로의 사업구조 전환을 가속화 함으로써 LG디스플레이가 글로벌 디스플레이 산업을 지속적으로 선도할 수 있도록 만들것"이라고 덧붙였다.

    LG디스플레이는 OLED 개발부터 생산, 판매까지 완결형 체제 구축, 이를 바탕으로 LCD에서 10년 걸리던 골든 수율을 불과 3년 만에 달성한바 있어 이런 성공 노하우를 광저우 OLED 공장에도 접목시켜 빠른 시일 내에 최대 양산체제로 만든다는 방침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