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정책

    한-인도, CEPA 개선협상 가속화 합의

    뉴스듣기

    문재인 대통령의 인도 순방을 수행한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은 지난 9일 인도 수레시 프라부 상공부장관과 한-인도 CEPA 개선협상 조기 성과 도출에 합의하고 향후 협상을 가속화할 것을 담은 공동선언문에 서명했다.

    양국은 10일 오후 인도에서 공동언론발표를 통해 이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우리나라와 인도는 지난 2016년 6월 CEPA 개선협상 개시 이후 6차례 공식 협상과 수차례 실무협상을 통해 협의를 진행해왔으며, 정상회담 계기에 조기 성과 패키지를 타결했다.

    양국은 상품 분야에서 우리 측은 망고, 피마자유, 농수산가공품 등을, 인도 측은 합성고무, 아크릴산 등 석유화학제품과 커피조제품 등 가공식품시장을 개방하기로 했다.

    서비스 분야에서는 기업 주재원들의 비자 애로 개선과 문화·체육 분야 전문직 업종 개방을, 원산지 분야에서는 일부 품목의 엄격한 기준 완화 등을 합의했다.

    한-인도 CEPA 개선협상 조기 성과는 세계적인 보호무역주의 확산에 공동대응하고, 상호 교역 잠재력을 극대화하며 양국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공고히 한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의가 있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정부는 양국 교역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상호 교역 및 투자가 더욱 확대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정부는 이번 문 대통령의 인도 국빈방문 계기에 다양한 협력분야에서 정부간 양해각서(MOU) 2건, 기관간 MOU 4건, 기업간 MOU 2건을 체결해 신남방정책 핵심협력국가인 인도와 경제협력의 외연을 확대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