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유엔 인권보고관 "일부 북한 여종업원, 어디가는지 모르고 한국행"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유엔 인권보고관 "일부 북한 여종업원, 어디가는지 모르고 한국행"

    뉴스듣기

    킨타나 보고관 "의사에 반해 납치된 것이라면 범죄"
    "대한민국 정부, 철저하고 독립적 진상조사 필요"
    "종업원 북송, 자신들이 내려야할 결정"
    "북한 인권 의제, 평화의 걸림돌 아닌 신뢰구축 영역"

    (사진공동취재단/자료사진)
    방한 중인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중국의 북한 식당에서 일하다 탈북한 여종업원들 중 일부가 "어디로 가는지 알지 못한 상태로 한국에 오게 됐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국제적인 공신력이 있는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탈북 여종업원들의 남한 행에 일부 문제가 있었다는 사실을 인정함에 따라 우리 정부의 대응과 북한 측의 반응이 주목된다.

    2일부터 방한해 활동안 킨타나 보고관은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중국 식당에서 일하던 여종업원 일부가 행선지를 알지 못한 채 남한에 오게 됐다는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그간의 활동 결과를 발표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여종업원들이 자신의 의사에 반해 중국에서 납치가 된 것이라면 범죄"라며 "대한민국 정부가 이에 대해 분명히 조사해서 책임자를 규명해야 하며, 철저하고 독립적인 진상조사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12명 모두를 인터뷰한 것은 아니지만, 한국에 오게 된 경위 등 여러가지 부족한 부분들이 있었던 것이 확인됐다"며 면담 결과 중 일부를 공유했다.

    그는 "이들 중 일부는 어디로 가는지 알지 못한 상태에서 한국에 오게됐다고 말했다"며 "앞으로 이들이 어디에 머물 것인지, 어디로 갈 것인지에 대한 것은 그들의 의사가 충분히 존중돼야 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킨타나 보고관은 이번 방문 이유를 "현재 진행되고 있는 북한과의 대화에 인권 의제를 강조하고, 평화를 이룩하는 과정에 인권 문제가 반영되도록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 정부 관계자와 면담 시 "북측 인권문제에 대한 의지를 가지고 있지만, 한반도 평화에 우선을 두고 있다"는 답을 들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킨타나 보고관은 "인권의제는 평화로 가는 여정의 장애물이 아닌 진정성과 지속가능성, 신뢰구축을 이끌어내는 영역"이라며 "북한이 인권에 대한 논의를 시작하고, 유엔의 메커니즘에 참여하기를 희망한다"고 촉구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방한 기간 외교부와 통일부, 대한적십자사, 국가인권위원회, 북한이탈주민 등을 만났다. 그는 이번 방한에서 파악한 내용과 권고사항 등을 오는 10월 유엔 총회에 제출할 보고서에 담을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