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수민 손편지 사과 "구설수 오를까 무서웠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가 화제

    이수민 손편지 사과 "구설수 오를까 무서웠다"

    뉴스듣기

    비공개 계정에서 비속어·거짓말 등 논란 … "진심으로 반성, 부끄러움 느껴"

    배우 이수민이 SNS에 올린 자필 사과문.
    연기자 이수민(17)이 자필 편지를 통해 배구선수 임성진(19)과의 열애설에 대해 다시 부인했다.

    SNS 비공개 계정에서 비속어를 사용하고 거짓말을 한 것 등에서는 사과했다.

    이수민은 9일 인스타그램에 "열애설에 대한 논란으로 인해 피해를 봤을 임성진 씨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친한 지인일 뿐이며, 열애라는 말과는 어울리지 않는 관계"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제 비공개 계정에 제가 경솔하게 쓴 비속어와 말실수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부끄러움을 느낀다"고 사과했다.

    그는 "앞으로는 신중하게 생각하고 행동하는 이수민이 되겠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진심으로 반성하며, 잘못을 뉘우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이수민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온라인에 떠돈 임성진과의 데이트 소문을 직접 부인했다. 소속사에서도 같은 입장이었다.

    하지만 이후 이수민의 인스타그램 비공개 계정이라며, 온라인 커뮤니티에 캡처 사진이 퍼져 논란이 재점화됐다.

    비공개 계정은 사용자가 팔로우 신청을 수락한 사람만 볼 수 있는데, 해당 계정에서 이수민이 비속어를 쓴 내용, 임성진과 함께 찍은 스티커사진 등이 캡처 유포됐다.

    이수민이 당초 비공개 계정은 없다고 밝혀 논란이 더욱 확산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