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 대통령-이재용 부회장 회동…대기업 스탠스 변하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문 대통령-이재용 부회장 회동…대기업 스탠스 변하나?

    뉴스듣기

    소득주도 성장 반대 날개인 혁신성장 주문 신호탄?
    文 "삼성이 큰 역할을 해줘 고맙다"
    이재용 허리 굽혀 인사…문 대통령.모리 총리 안내도 직접
    기업의 역할을 직접 강조했다는 점에서도 의미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9일 (현지시간) 인도 뉴델리 남동쪽에 문을 연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에서 이재용 부회장과 전격 회동하면서 삼성과의 관계개선, 특히 재계 전반의 투자확대 독려 등 기업과의 본격적인 소통 신호탄이 될 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나렌드라 모디 총리와 함께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했고, 미리 도착한 이재용 부회장이 한-인도 정상을 문 앞에서 기다렸다.

    이 부회장은 문 대통령이 도착하자 허리를 깊게 숙여 인사하고 악수를 나누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삼성 행사에 참석한 것은 취임 이후 첫 사례인 데다, 박근혜 정권에서 국정농단에 휘말려 재판이 진행 중인 이 부회장을 만난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대기실로 이동해 이 부회장과 홍현칠 삼성전자 서남아담당 부사장을 불러 5분간 따로 접견하기도 했다.

    당초 청와대는 인도 순방 경제사절단에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만 포함됐고 이 부회장은 개인 자격으로 참석하는 것이라고 확대해석을 경계했지만, 현장에서는 이 부회장이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를 직접 안내까지 했다.

    또 문 대통령은 이 부회장을 단순히 조우한 것을 넘어 5분 간 따로 회동하고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 준공을 축하한다. 인도가 고속 경제성장을 계속하는데 삼성이 큰 역할을 해줘 고맙다"고 사의까지 표했다.

    행사장에는 홍종학 중소기업벤처부장관과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김현철 대통령 경제보좌관, 문미옥 과학기술보좌관 등 주요 당청 인사가 함께 했다.

    이에 따라 6.13 지방선거 압승 이후 일자리 창출과 규제개혁 등 경제 정책 전반에 대한 변화를 예고한 문 대통령이 신(新)남방정책 최고의 협력국인 인도에서 이 부회장을 만난 것 자체가 예사롭지 않다는 평가도 나온다.

    이번 인도 순방에서 문 대통령이 삼성전자 신공장을 방문하는 일정을 청와대가 확정했을 때만해도, 재판이 진행중인 이 부회장과의 회동이 적절하지 않다는 일부 지적도 있었다.

    이런 지적에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왜 준공식에 참석하면 안되는 것인가"라고 반문했고, 다른 청와대 관계자 역시 "문 대통령은 중국에 롯데 문제(사드 보복)를 해결해 달라고 요청했다. 경제문제에 과도한 정치적 해석을 하지 말아 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실제로 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한중 정상회담 차 베이징을 방문했을 때 일부러 충칭으로 이동해 중국측의 사드 보복으로 부품 수급에 어려움을 겪던 현대자동차 공장을 직접 둘러보기도 했다.

    또 국내에서도 LG, 한화 등 주요 대기업 사업장을 방문하거나 관련 행사에 참석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물론 정부 고위관계자들도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삼성 관련 행사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는 점에서 이 부회장과의 이번 만남은 적잖은 상징성을 띈다.

    공정거래위원회와 금융 당국, 집권 여당이 여전히 대기업을 개혁 대상으로 삼고 지배구조 개선 등을 압박하는 것과 별개로 한국 경제를 날아오르게 할 '또하나의 날개'인 기업의 역할을 직접 강조했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적지 않다.

    문 대통령은 최근 청와대에서 열린 정책기조점검회의에서도 "청와대와 정부가 기업과 소통하는 것도 중요한다. 자주 소통하고 기업의 애로를 청취해 해소해주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대통령 주재 규제개혁점검회의를 준비 미비를 이유로 전격 취소한 것도 소득주도성장과 다른 한 축을 이룰 혁신성장을 위한 공무원 사회의 분발을 촉구한 것으로 해석되기도 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이 대선후보 시절부터 강조해온 대기업 집단의 폐해를 고쳐나가는 것과 별도로 삼성전자 이 부회장과의 만남을 계기로 청와대가 대기업과의 협력을 강조하는 방향으로 정책기조를 선회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온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