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 대통령, 모디 총리와 정상회담…新남방정책 활로 기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문 대통령, 모디 총리와 정상회담…新남방정책 활로 기대

    • 2018-07-10 05:00
    뉴스듣기

    - 문 대통령 "인도, 신남방정책의 주요 협력국…"인도와 협력 한반도 주변 4강 수준으로 확대하겠다"
    - 양국 협력 사업 발굴 목표

    인도를 순방중인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의 경제협력 확대 방안 등을 논의한다. 문 대통령은 "인도와의 관계를 한반도 주변 4대강국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인도 국빈방문 3일째인 이날 문 대통령은 모디 총리와 정상회담을 진행한다. 앞서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인도는 경제가 가장 빠르게 성장하면서 대국으로 부상하고 있는 나라"라며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신남방 정책의 핵심 협력 대상국"이라고 말했다.

    인도는 경제 성장 측면에서 잠재력이 상당하다고 평가되고 있다. 일단 인구가 13억, 세계 2위로 현재 출생률까지 고려하면 조만간 중국을 따라잡을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 중에서 생산가능인구는 8억 5000만 명, 중산층은 1억 9000만명에 달한다. 경제성장률도 7%대를 웃돌고 있다.

    한국과의 경제 교류 측면에서는, 중국의 사드(THAAD) 보복 조치 등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지정학적 요인이 없다는 점에도 긍정적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런 이유에서 이번 문 대통령의 인도 국빈 방문에는 경제 관련 일정이 가장 많이 잡혔다.

    문 대통령은 모디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의 경제 협력을 확대하고, 협력 사업 분야를 확장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과학기술, 4차산업혁명, 스타트업 분야 등의 협력에도 방점이 찍힐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신남방정책의 기치를 3P, People(사람), Prosperity(번영), Peace(평화) 라고 앞서 설명한 바 있다. 앞서 9일 문 대통령은 한-인도 비즈니스 포럼에서는 "기존의 3P정책에 더해 미래지향적인 협력을 더해 3P 플러스(+)'를 인도에 제안하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한국 기업의 인도 시장 진출도 어느 정도 확대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인도와의 자유무역협정을 강조하면서 과거 체결된 "한-인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의 개정 협상이 진행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을 마치면 모디 총리와 함께 오찬을 하고 양국의 대표 기업들이 총출동하는 한-인도 CEO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전날 한-인도 비즈니스 포럼과 마찬가지로 양국의 경제 교류 필요성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번 인도 국빈방문 기간 동안 18개의 공식 일정 중 11개 일정을 모디 총리와 함께 했다. 모디 총리는 외국 정상 중에는 처음으로 문 대통령과 간디 기념관을 방문했다. 삼성전자 노이다 공장 준공식에도 함께 했는데, 인도 내 공장 개관식을 모디 총리가 외국 정상과 함께 하는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