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동자 과로사고는 예견된 인재" 현대제철순천비정규직지회 근로조건 개선 촉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남

    "노동자 과로사고는 예견된 인재" 현대제철순천비정규직지회 근로조건 개선 촉구

    뉴스듣기

    현대제철순천비정규직지회는 28일 순천단조공장 앞에서 노동조건 개선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사진=현대제철순천비정규직지회)
    지난 24일 현대제철 순천단조공장 전기로에서 일하던 비정규직노동자가 과로로 쓰러져 병원 응급실로 이송되면서 현대제철순천비정규직지회가 현대제철의 열악한 근로조건을 규탄하고 나섰다.

    현대제철순천비정규직지회는 28일 오전 10시30분 순천단조공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제철은 사람보다 자본의 이윤만을 앞세우며 노동자들을 죽음으로 내몰고 있다"고 성토했다.

    이들은 "이번에 발생한 과로사고는 직원이 없어 당사자가 야간을 5주 연속으로 하고, 매일 3시간가량 잔업을 하다 발생한 일"이라며 "현대제철이 만든 인재"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윤을 남기려고 요금이 싼 심야전기를 이용해 전기로를 가동하면서 심야부터 전기로에서 생산된 쇳물 처리를 다음날 오전 7시~오후 3시까지 일을 강요한다"고 호소했다.

    또 이들은 "노동 강도는 높아졌지만 작업인원은 거의 그대로이고, 작업과정에서 발생한 사고로 병원 치료를 받고 있는 사람이 부지기수로 증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은 현대제철이 만든 인재이며, 이후에도 또 발생할 수밖에 없는 중대사고"라면서 "시급히 작업인력을 충원하고, 열악한 노동환경을 개선해달라"고 촉구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