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정은 "북중, 한 집안 식구처럼 고락 같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김정은 "북중, 한 집안 식구처럼 고락 같이"

    뉴스듣기

    北 매체, 김정은-시진핑 정상회담 보도 "북미정상회담 결과 논의"

    자료사진
    북한 매체들도 20일 일제히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방중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의 정상회담 내용 등을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은 시진핑 주석이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마련한 연회에서 "사회주의를 수호하고 조선반도와 지역의 미래를 열어나가는 역사적인 여정에서 중국 동지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협동할 것"이라며 "진정한 평화를 수호하기 위해 책임과 역할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또 "오늘 조중(북중)이 한 집안 식구처럼 고락을 같이하며 진심으로 도와주고 협력하는 모습은 조중 두 당, 두 나라 관계가 전통적인 관계를 초월해 동서고금에 유례가 없는 특별한 관계로 발전하고 있음을 내외에 뚜렷이 과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연회에 앞서 열린 세번째 북중 정상회담에서는 김정은 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중국 당과 정부의 도움에 사의를 표했다고, 중앙통신은 보도했다.

    이어 북미정상회담 결과와 이에 대한 양측의 평가와 견해, 입장이 상호 통보됐으며 "조선반도 비핵화 해결 전망을 비롯한 공동의 관심사들에 관해 유익한 의견교환이 진행되었으며 논의된 문제들에게 공통된 인식을 이룩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담에서 시진핑 주석은 "조선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한 조선(북한)측의 입장과 결심을 적극 지지한다"며 "중국은 앞으로도 계속 자기의 건설적 역할을 발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선중앙방송도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9일부터 이틀간 중국을 방문한다고 보도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