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25t 화물차 빌라 건물에 '쾅'…3명 부상·4가구 파손(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25t 화물차 빌라 건물에 '쾅'…3명 부상·4가구 파손(종합)

    뉴스듣기

    부산에서 대형 화물차가 차량 2대와 빌라 건물을 잇따라 들이받아 3명이 다치고 4가구 베란다가 파손됐다.(사진=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에서 대형 화물차가 제동장치 이상으로 차량 2대와 빌라를 들이받아 3명이 다치고 빌라 건물이 파손됐다.

    15일 오전 9시 30분쯤 부산 해운대구 중동의 한 빌라 앞 내리막길에서 박모(57)씨가 몰던 25t 화물차가 마주오던 택시와 벤츠 승용차를 잇따라 들이받았다.

    박씨의 화물차는 멈추지 않고 170m가량 더 내려가 4층 짜리 빌라 출입구와 외벽을 들이받은 뒤에 멈춰섰다.

    부산에서 대형 화물차가 차량 2대와 빌라 건물을 잇따라 들이받아 3명이 다치고 4가구 베란다가 파손됐다.(사진=부산경찰청 제공)
    이 사고로 박씨가 골절상을 입고 병원치료를 받고 있으며 택시 운전자 우모(73)씨 등 운전자 2명도 가벼운 부상을 입었다.

    또 빌라 입구와 1~2층 4가구 베란다 등이 심하게 파손됐다.

    경찰 조사에서 박씨는 인근 공사장에서 아스팔트 폐기물을 싣고 출발한 뒤 제동장치가 작동하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씨의 진술과 블랙박스, 인근 CCTV 영상 등을 바탕으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