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여행/레저

    셀럽들이 사랑한 여행지 ‘발리’

    • 2018-06-15 15:30
    뉴스듣기

    셀럽들이 사랑한 여행지가 있으니 바로 ‘발리’다.

    인도네시아 발리는 에메랄드 빛 푸른 해변과 온화한 기후, 아름다운 자연과 독특한 문화, 예술이 살아있는 신비의 섬이다. 이국적이고 매혹적인 볼거리가 가득함은 물론 편안하게 휴식을 취할 수 있어 완벽한 휴양지로서의 면모를 갖췄다.

    이에 지난해부터 ‘윤식당’, ‘나 혼자 산다’, ‘미운 오리새끼’ 등 유명 TV 프로그램을 비롯해 각종 매스미디어에서 소개할 정도로 핫한 여행지로 떠올랐다.

    이국적이고 매혹적인 볼거리가 가득한 발리는 편안하게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완벽한 휴양지다. (사진=ⒸGettyImagesBank 제공)


    발리는 자유여행의 꽃이라 불릴 만큼 대부분 여행객들이 자유여행을 생각한다. 허나 여행지의 특성상 패키지 상품의 대부분 일정이 자유시간으로 꾸며져 패키지 상품을 이용할 경우 보다 경제적이고 편한 여행을 즐길 수 있다. 게다가 발리의 핵심 관광지도 둘러볼 수 있어 여행의 만족도는 더욱 올라간다.

    여행 중 둘러볼 수 있는 대표적인 명소로는 울루와뚜 절벽사원과 뜨그눙안 폭포를 꼽을 수 있다.

    발리의 7대 명소 중 하나인 울루와뚜 절벽사원. 까마득한 절벽아래 거친 파도가 일으키는 장관이 예술이다. (사진=ⒸGettyImagesBank 제공)


    발리의 7대 명소 중 하나인 울루와뚜 절벽사원은 발리 최남단 바툰 반도의 울루와뚜 절벽 위 해발 75m에 자리하고 있다. 힌두신 중 바다의 신을 모시는 곳으로 절벽 아래 맞닿아 있으며, 힌두교에서 신성한 동물로 여기는 원숭이들이 살고 있다. 까마득한 절벽아래 거친 파도가 일으키는 장관이 멋진 곳이다.

    뜨그눙안 폭포는 열대 우림 속에 숨겨진 보석 같은 장소로 전망대에서 정글과 어우러진 시원한 폭포의 파노라마 뷰를 감상할 수 있다. 또한 시원한 계곡 물에서 수영도 가능하다. 특히 유럽인들에게 가장 사랑 받는 장소 중 한 곳이다.

    온라인투어가 핵심 관광지를 둘러볼 수 있는 것은 물론 자유시간도 보장돼 있는 발리 패키지 상품을 준비했다. (사진=ⒸGettyImagesBank 제공)


    한편 온라인투어는 3박5일, 4박6일 일정으로 발리로 떠날 수 있는 패키지 상품을 준비했다. 이번 상품을 이용하면 시간과 자연이 빚어낸 절벽 위 전통사원인 울루와뚜 절벽사원과 전 세계 서퍼들의 천국 사누르 해변 산책 및 재래시장 등을 관광할 수 있는 것은 물론 3일차에는 전일 자유시간이 보장돼 있어 여유로움도 만끽할 수 있다.

    이인근 온라인투어 팀장은 “항공좌석을 구하지 못할 정도로 큰 인기를 누렸던 발리가 지난해 말 화산 폭발로 주춤했으나 다시금 안정을 찾고 있다”면서 “지금 발리는 굉장히 안전하기 때문에 걱정 없이 떠나도 좋은 만큼 패키지 상품을 통해 자유롭고 편안한 여행을 즐기기 바란다”고 전했다.

    취재협조=온라인투어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