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월성1호기 조기폐쇄 결정…천지 원전은 사업 종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월성1호기 조기폐쇄 결정…천지 원전은 사업 종결

    뉴스듣기

    에너지전환로드맵·전력수급계획 후속조치 차원
    강화된 규제와 낮은 운영 실적 등에 비춰 경제성 불확실 판단

    월성1호기(오른쪽)와 2호기 전경(사진=자료사진)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은 15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이사회를 열어 월성 1호기 조기폐쇄 및 천지·대진원전 사업 종결을 결정했다.

    정부는 앞서 지난해 10월 에너지전환 로드맵과 지난해 12월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통해 월성1호기 조기폐쇄와 신규원전 건설 백지화를 발표한 바 있다. 한수원은 그 후속조치 이행을 위해 이번 이사회를 개최했다.

    월성 1호기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와 경주 지진에 따른 강화된 규제 환경과 최근 낮은 운영 실적 등을 감안할 때 계속가동에 따른 경제성이 불확실하다고 판단, 조기폐쇄가 결정됐다.

    한수원은 앞으로 원자력안전법에 따른 영구정지 운영변경허가 취득을 위한 후속 절차를 조속히 진행할 예정이다.

    한수원은 또 신규원전 사업의 원만한 종결을 위해 전원개발예정구역지정고시 해제를 정부에 신청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부지 매입이 약 19% 완료된 천지 원전(경북 영덕)은 지정고시 해제 후 환매 또는 공매 등의 방법으로 토지매각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수원은 이번 이사회 결정에 따라 발생한 적법하고 정당한 지출비용의 보전 관련 사항은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 추진하기로 했고, 월성 1호기 조기폐쇄에 따른 직원들의 고용불안 문제는 없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