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6.15 남측위 "민간 교류 위해 평양 방문 신청"…정부 "검토 중"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6.15 남측위 "민간 교류 위해 평양 방문 신청"…정부 "검토 중"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남측위 "20~23일 남측·북측·해외 위원장 회의 평양서 개최 추진"
    통일부 "관계부처 협의해 검토 중"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남측위)가 남북공동행사와 민간 교류 활성화를 위해 오는 20일 평양을 방문하겠다는 신청서를 제출했다.

    남측위 관계자는 "판문점 선언 이행과 각계 민간차원의 교류 활성화를 위해남북·해외 대표단이 오는 20일~23일에 평양에서 만나 회의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이들은 8.15 광복절과 10.4 선언 기념일 등의 남북공동행사와 문화, 체육, 노동 등 각계 분야의 민간 교류 협의도 진행할 예정이다.

    남측 대표단에는 남측위의 이창복 상임대표의장 외에 대한성공회 박경조 주교, 우리겨레하나되기운동본부 조성호 이사장, 한국진보연대 한충목 대표 등 21명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백태현 대변인은 15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지난 12일 남측위의 방북신청을 접수받았고 관계 부처 협의를 거쳐 승인 여부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남측위 관계자는 "본래 6월 15일의 역사적 의미를 생각해서 이날 남북·해외 대표단의 면담을 추진했으나, 일정이 촉박해 20일로 추진하게 된 것"이라며 "좋은 결과가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지방선거 탑 뉴스

    많이본 뉴스

    재·보궐선거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