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포항

    포항 약국 흉기 난동 피해자 숨져

    뉴스듣기

    포항 약국에서 40대 남성이 흉기로 난동을 부린 사건의 피해자인 약국 종업원 A(38·여)씨가 숨졌다.

    15일 경찰 등에 따르면 A씨는 지난 9일 오후 포항 남구 오천읍의 한 약국에서 B(46)씨에게 흉기로 복부를 찔려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다 15일 새벽 5시쯤 결국 숨졌다.

    가해자 B씨는 살인미수혐의로 지난 14일 검찰에 송치됐지만, 피해자 A씨가 사망함에 따라 살인죄가 적용돼 재판을 받게 됐다.

    한편, B씨에게 옆구리 등을 찔린 약사 C(47·여)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