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보수 최악의 패배 진기록…대전‧세종시의원 당선자 '0'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보수 최악의 패배 진기록…대전‧세종시의원 당선자 '0'

    뉴스듣기

    보수정당, 비례 제외 지역구 시의원…인천‧경기 각각 1석 불과 참패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지난 14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대표직 사퇴를 발표하고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보수진영은 6‧13 지방선거에서 총 17개 광역자치단체장 중 14개를 여당에 내주며 참패를 당했다. 보수정당 입장에서 사상 최악이라는 광역‧기초단체장 성적표보다 광역‧기초의원 선거 결과는 더 참담했다.

    여풍(與風)이 전국을 강타한 결과, 대전과 세종 등 일부 지역에서는 보수정당 소속 시의원(비례제외)이 단 한명도 당선되지 못하는 등 진기록이 나오기도 했다. 풀뿌리 민주주의 구현이라는 지방선거의 본래 취지에 비춰볼 때, 이같은 결과는 보수진영에 더 뼈아프게 다가올 수 밖에 없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14일 발표한 개표 자료에 따르면, 비례대표를 제외한 광역‧기초의원 선거 결과에서 더불어민주당은 대전시의원 19석과 세종시의원 16석을 싹쓸이했다.

    인천에서는 총 33석에 이르는 시의원 중 32석을 민주당이 차지했고, 자유한국당이 1석을 가져가는 데 그쳤다.

    총 129석에 이르는 경기도의원 선거에서도 민주당은 한국당이 차지한 1석을 제외한 128석을 독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서울시의원 100석 중 민주당은 97석을 얻은 반면, 한국당은 3석을 건지는 데 그쳤다.

    민주당은 TK(대구‧경북) 등 일부 지역을 제외한 전국 곳곳에서 압도적 우위를 보였다.

    29석이 걸려 있는 충북도의원 선거에서는 민주당이 26석, 한국당이 3석을 차지했다. 부산시의원 선거에서도 총 42석 중 민주당 38석, 한국당은 4석에 그쳤다.

    민주당은 기초단체장 선거에서 한국당의 안방인 TK를 공략하는 데도 성공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고향이자 ‘보수 텃밭’인 구미시장 선거에 출마한 민주당 장세용 후보는 40.8%의 지지율로 당선됐다.

    그동안 보수정당의 우세 지역이었던 부산에서는 오히려 16개 구청장 중 13개를 민주당이 확보하면서 2개에 그친 한국당을 압도했다. 현 여권이 최초로 부산시장을 탈환한 게 우연이 아님을 증명하는 대목이다.

    이같은 결과는 단순히 한국당의 패배를 넘어 보수진영의 몰락을 예고하기도 했다.

    지난 대선에서 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얻은 지지율(24.03%)과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지지율(21.41%)을 합치면 문재인 대통령이 얻은 지지율(41.08%)을 4%p 가량 앞섰다. 서울시장 선거를 앞두고 보수진영 내 후보 단일화 논의가 끊이지 않았던 이유다.

    그러나 서울시장 선거에서는 보수진영으로 분류되는 한국당 김문수 후보(23.3%)와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19.6%)가 힘을 합쳐도 박원순 후보(52.8%)를 이기지 못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PK(부산‧경남)에서도 이같은 현상이 나타나는 것은 심상치 않아 보인다.

    부산시장 선거에서 한국당 서병수 후보(37.2%)와 바른미래당 이성권 후보(4.0%)의 지지율을 합산해도 민주당 오거돈 후보(55.2%)보다 현저히 낮은 결과를 기록했다.

    경남지사에 당선된 민주당 김경수 후보의 지지율(52.8%) 또한 한국당 김태호 후보(43.0%)와 바른미래당 김유근 후보(4.2%)의 지지율 합산 수치보다 높았다.

    이같은 현상을 두고 보수진영이 우위을 점해왔던 우리나라의 선거 지형이 근본적으로 변한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온다.

    문재인 정부가 취임 후 고강도로 개혁 드라이브를 걸면서 70% 안팎의 지지율을 유지하는 가운데 보수진영은 지리멸렬한 모습을 보이며 여전히 탄핵 여파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