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골!골!골!골!골!' 축구로 하나가 됐던 팬 페스트 현장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골!골!골!골!골!' 축구로 하나가 됐던 팬 페스트 현장

    • 2018-06-15 06:00
    뉴스듣기

    팬 페스트 현장에서 러시아를 응원하는 러시아 팬들. (상트페테르부르크=박종민 기자)
    축제였다. 개최국 러시아 팬은 물론 전 세계 축구팬들이 모두 모여들었다. 2시간 남짓의 짧은 시간이었지만, 전 세계인들이 축구로 하나가 됐다.

    15일(한국시간) 상트페테르부르크 코누셴나야 광장.

    국제축구연맹(FIFA)이 마련한 팬 페스트가 열렸다. 러시아-사우디아라비아의 개막전은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막을 올렸지만, FIFA는 월드컵 경기가 열리는 날 각 개최도시에서 팬 페스트를 진행한다.

    상트페트르부르크에서는 관광 명소인 '피의 구원 사원' 옆에 팬 페스트가 마련됐다.

    길가에 마련된 좁은 공간에서 축구 대결을 펼치는 러시아인(오른쪽)과 지나가던 축구팬. (상트페테르부르크=김동욱 기자)
    전철역에서부터 월드컵 열기를 느낄 수 있었다. 거리에서는 한 러시아인이 작은 축구 골대를 가져다놓고 지나가는 사람들과 축구 대결을 펼쳤다. 또 치어리더들의 화려한 공연도 펼쳐져 행인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길가의 가게에는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하는 32개국의 국기가 나란히 걸려있어 월드컵임을 실감할 수 있었다.

    팬 페스트 현장까지 가는 길은 말 그대로 발 디딜 틈도 없었다. 당연히 개최국 러시아 팬들이 대다수였고, 다음날 모로코와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경기를 펼치는 이란 팬들은 부부젤라와 함께 가장 화끈한 응원전을 펼쳤다.

    행사장에 들어가기를 포기하려다 결국 대열에 합류했다. 줄을 서서 차례로 들어갔다기보다는, 인파에 밀려 힘겹게 팬 페스트 현장으로 들어갈 수 있었다.

    팬 페스트 현장에 마련된 대형 전광판을 통해 러시아-사우디아라비아 개막전을 지켜보는 팬들. (상트페테르부르크=김동욱 기자)
    이미 대형 전광판 앞, 흔히 말하는 명당 자리는 꽉 차 있었다. 맥주를 마실 수 있는 테이블석도 당연히 만석이었다. 입구 근처에 겨우 자리를 잡고 러시아-사우디아라비아의 개막전을 지켜봤다.

    팬 페스트 현장을 찾은 팬은 어림 잡아도 1만5000명이 훌쩍 넘어보였다. 밖에는 팬 페스트 현장에 들어오지 못한 팬들이 여전히 입장을 기다리고 있었다.

    또 피의 구원 사원도 팬 페스트 현장에 들어오지 못한 팬들로 가득했다.

    전반 12분 유리 가진스키의 첫 골이 터지자 팬 페스트 현장은 그야말로 열기로 가득했다. 이후 골이 터질 때마다 팬들은 '러시아'를 외쳤다. 5-0, 러시아의 대승과 함께 개막전이 끝났지만, 축제는 계속 됐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