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교체 카드 완벽 적중…위기를 기회로 삼은 러시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교체 카드 완벽 적중…위기를 기회로 삼은 러시아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갑작스러운 자고예프의 부상…긴급 투입된 체리셰프 멀티골 활약
    골 가운데 3골을 교체 선수들이 합작

    '승리 듀오!' 러시아의 데니스 체리셰프(오른쪽)가 15일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사우디아라비아와 개막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득점을 기록하고 동료 아르템 주바와 기뻐하고 있다. 경기를 벤치에서 시작한 체리셰프와 주바는 교체 투입 이후 모두 득점을 기록하며 팀의 5-0 완승에 일조했다. (사진=노컷뉴스/gettyimages)
    교체 카드가 완벽하게 적중했다. 뜻하지 않은 부상이 러시아를 덮쳤지만 위기를 기회로 삼았다. 완벽한 교체가 완벽한 승리로 이어졌다.

    러시아는 15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A조 1차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를 5-0으로 완파하고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경기장을 가득 채운 홈 팬들 앞에서 완벽한 승리를 거둔 러시아다. 데니스 체리셰프(비야레알)은 멀티골로 맹활약했다. 알렉산드르 골로빈(CSKA 모스크바)은 정확한 킥을 자랑하며 1골 2도움으로 힘을 보탰다.

    러시아는 전반 12분 유리 가진스키(크라스노다르)의 헤딩골로 앞서갔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위기가 찾아왔다.

    전반 22분 공격수 알란 자고예프(CSKA 모스크바)가 역습 과정에서 햄스트링 부상으로 쓰러졌다. 자고예프는 고개를 가로저으며 뛸 수 없다는 의사를 전달했고 결국 일찌감치 경기장을 떠났다.

    자칫 분위기가 흔들릴 수 있는 상황. 하지만 자고예프를 대신해 그라운드에 투입된 체리셰프가 존재감을 뽐냈다.

    몸을 풀 시간도 부족한 상황에서 급하게 투입된 체리셰프는 전반 42분 완벽한 볼터치에 이은 강력한 슛으로 팀의 두 번째 골을 만들어냈다. 체리셰프는 후반 추가시간 감각적인 중거리 슛으로 멀티골을 완성했다.

    러시아의 세 번째 득점도 교체 선수가 기록했다. 후반 25분 표도르 스몰로프(크라스노다르)를 대신해 투입된 아르템 주바(아스날 툴라)가 그 주인공이다.

    주바는 투입된 지 1분 만에 골로빈의 정확한 크로스를 헤딩골로 연결하며 팀에 확실한 승기를 안겼다.

    이날 러시아가 몰아친 5골 가운데 3골이 교체 선수들 사이에서 나왔다.

    스타니슬라브 체르체소프 감독의 완벽한 용병술과 임무를 완벽하게 수행한 선수들의 호흡이 빛난 러시아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