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러시아월드컵 개막전에 등장한 손가락 욕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러시아월드컵 개막전에 등장한 손가락 욕설

    뉴스듣기

    개막전 등장한 영국가수 로비 윌리엄스, 중계 카메라에 손가락 욕설

    영국 출신의 세계적인 인기가수 로비 윌리엄스는 2018 러시아월드컵 개막식의 식전 공연에 등장해 노래를 부르다 TV 중계화면에 가운뎃손가락을 들어올리는 욕설을 선보였다.(사진=국제축구연맹 월드컵 공식 트위터 갈무리)
    전 세계인이 지켜보는 월드컵 개막전에 난데없는 손가락 욕설이 등장했다.

    2018 러시아월드컵은 15일(한국시각)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개최국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의 조별예선 A조 1차전과 함께 공식 개막했다.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전에 앞서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는 전 세계인의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개막식이 열렸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연설과 다양한 공연이 펼쳐진 가운데 영국 출신 세계적인 인기가수 로비 윌리엄스가 돌출행동으로 구설에 올랐다.

    영국 출신 싱어송라이터 윌리엄스는 전 세계 수억 명의 시청자가 지켜보는 것으로 집계된 개막식 공연 무대에 러시아의 오페라 가수 아이다 가리풀리나와 함께 무대에 올라 공연을 선보였다. 하지만 공연 도중 중계 카메라를 향해 가운데손가락을 들어올리는 서양식 욕설을 시도했다. 이 모습은 고스란히 전파를 타고 전 세계 시청자에게 전달됐다.

    사실 윌리엄스의 개막식 공연 섭외는 영국과 러시아 모두에서 비난의 대상이 됐다. 러시아에서는 그의 노래 ‘Party Like A Russian’이 러시아의 신흥재벌인 올리가르히를 조롱했다는 이유로, 영국에서는 여러 차례 사고를 일으킨 문제적 인물이라는 점에서 월드컵 개막식 공연에 부적절한 인물이라는 평가를 얻었다.

    결국 윌리엄스는 전 세계가 지켜보는 월드컵 개막식 공연에서 루즈니키 스타디움 곳곳을 누비며 ‘Let Me Entertain You’에 이어 개막식 공연의 마지막 무대였던 ‘Rock DJ’를 열창하던 도중 카메라를 향해 자신에게 다가오라는 손짓을 한 뒤 가운뎃손가락을 들어 올리는 돌발행동을 했다.

    윌리엄스의 예상 못 한 행동에 한동안 TV 중계화면은 윌리엄스가 아닌 전 세계에서 모인 관중을 한동안 비춰야 했다. 멋진 공연과 별개로 전 세계 축구팬을 향한 그의 손가락 욕설은 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