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영표·안정환·박지성…2002 태극전사 입담 대결 관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이영표·안정환·박지성…2002 태극전사 입담 대결 관심

    뉴스듣기

    2018 러시아 월드컵이 현지 시간으로 14일 개막하는 가운데, 지상파 방송3사의 불꽃 튀는 시청률 경쟁도 막이 오른다.

    각 방송사는 일찌감치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끈 주역 이영표(KBS), 안정환(MBC), 박지성(SBS)을 해설 위원 자리에 앉혀 시청률 경쟁에서 승기를 잡기 위한 준비를 끝냈다.

    3사의 시청률 순위뿐만 아니라 그라운드가 아닌 중계석에서 월드컵을 맞게 된 이영표, 안정환, 박지성 세 사람이 어떤 입담을 뽐낼지도 관심사다.

    (사진=KBS 제공)
    이영표는 4년 전 브라질 월드컵에 이어 KBS 해설위원으로 나선다. 선수 시절 영리한 플레이로 '초롱이'라는 별명을 얻었던 이영표는 지난 월드컵 당시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한 꼼꼼한 해설로 시청자들에게 호평 받았다. 특히 주요 경기 결과와 득점 타이밍 등을 잇달아 맞춰 '인간 문어'로 불리며 화제를 모았다.

    러시아 월드컵에서 이광용 아나운서와 호흡을 맞추게 된 이영표가 이번에도 탁월한 분석력을 바탕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훔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영표는 "좋은 해설은 좋은 경기에서 비롯된다고 생각한다"며 "좋은 해설을 할 수 있도록 한국 선수들이 좋은 경기를 펼쳐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사진=MBC 제공)
    안정환도 지난 월드컵에 이어 다시 한 번 MBC 해설위원 자리를 꿰찼다. 중계 파트너는 김정근 아나운서다. 브라질 월드컵 당시 시원시원한 해설로 많은 시청자를 끌어 모은 경험이 있는 안정환은 이번에도 특유의 '촌철살인' 어법으로 매력을 발산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A급 지도자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는 것은 물론이고, 전세계 축구 감독이 가능한 P급 지도자 자격증을 준비하고 있을 만큼 예능감 못지않게 전문 지식도 뛰어나다는 점은 안정환이 지닌 또 다른 강점이다.

    (자료사진/황진환 기자)
    그런가 하면, '영원한 캡틴'으로 불리며 전국민적인 사랑을 받고 있는 박지성은 SBS에서 첫 해설 도전에 나선다.

    2014년 현역 은퇴 후 축구 행정가의 길을 걸으며 한국 축구 발전에 이바지해온 박지성은 3사 해설위원 중 가장 최근까지 현역 선수로 그라운드를 누빈 만큼, 생생한 해설을 들려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평소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진 배성재 아나운서와 어떤 '케미'를 과시할지도 주목된다. 박지성은 "좋은 해설로 경기에 즐거움을 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KBS는 부상으로 대표팀에서 낙마한 이근호를 객원 해설위원으로 추가로 영입했고, MBC는 아프리카TV에서 활동하며 축구 팬들의 지지를 받은 BJ 감스트를 디지털 해설위원으로 발탁해 차별화를 뒀다.

    SBS는 UHD 화질을 더 생생하게 만드는 HDR(HDR: High Dynamic Range) 기능과 10채널 오디오로 경기장의 현장감을 그대로 안방으로 전달하는 실감음향(MPEG-H) 기술을 접목하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