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6.13지방선거 지역 국회의원들 성적표 초라…책임 공방 불가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구

    6.13지방선거 지역 국회의원들 성적표 초라…책임 공방 불가피

    뉴스듣기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가 14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대표직 사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6.13지방선거 공천을 책임졌던 대구·경북지역 국회의원들의 성적표가 공개되면서 책임 공방이 벌어질 전망이다.

    이번 선거로 가장 타격을 입은 지역 국회의원은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다.

    선거 패배에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물러났지만, 대구시장은 물론 근거지라고 할 대구에서 이렇다 할 힘도 써보지 못하고 무기력하게 물러난 것은 뼈아프다.

    특히, 자신이 직접 영입한 김형기 대구시장 후보는 6.5%의 득표율에 그쳤고, 지역구인 동구에서는 유일한 현역 기초단체장인 강대식 동구청장 후보가 3위로 낙선하며 충격을 받았다.

    대구 광역·기초의원 선거에서는 단 2명의 기초의원만 당선돼 당 존립 근거마저 흔들리고 있다.

    자유한국당에서는 경북 구미가 지역구인 백승주,장석춘 두 의원이 좌불안석이다.

    두 의원이 공천한 이양호 구미시장 후보가 무소속도 아닌 더불어민주당 소속 장세용 후보에게 패했기 때문이다.

    구미지역 5석 도의원 가운데 3석을 민주당에 내줬고, 구미 기초의원 선거에서도 전체 20석 가운데 민주당에 7석 바른미래당과 무소속에게도 1석씩 뺏겼다.

    구미에서는 사실상 참패한 것이다.

    자유한국당 경북도당 공관위원장을 맡았던 강석호 의원도 자신의 지역구인 봉화군과 울진군수 선거에서 모두 무소속에게 패하면서 초라한 성적표를 받았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당선인이 언론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자유한국당 제공)
    경북도지사에 당선된 이철우 전 의원은 자신이 지역구를 맡았던 김천 시장 선거에서 져 체면을 구겼다.

    김천 지역구를 물려준 송언석 후보가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승리하긴 했지만,막판까지 접전을 벌여 가슴을 졸여야 했다.

    대구에서는 달성군수 선거에서 패한 추경호 의원의 정치적 타격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3선에 도전하는 현역 김문오 군수를 공천 배제하고 조성제 후보를 내세웠지만,비교적 큰 격차로 패하고 말았다.

    기초의원 선거에서도 9석 가운데 절반가량인 4석을 민주당에게 내줬다.

    반대로 정치적 승리를 거둔 지역 국회의원은 더불어민주당 김부겸,홍의락 의원이다.

    김부겸 의원은 현직 장관 신분으로 선거 운동에 직접 관여하지는 못했지만,자신의 지역구인 수성구 갑 선거에서는 자유한국당을 압도했다.

    수성갑 지역 광역의원 선거구 2곳에서 모두 자유한국당을 꺾었고 기초의원 선거에서도 공천한 후보 모두가 당선됐다.

    이번 선거로 대구지역에서의 정치적 입지가 더 확고해진 계기가 됐다는 평이다.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공동 선대위원장을 맡아 지역 선거를 진두 지휘했던 홍의락 의원도 나쁘지 않은 성적표를 받았다.

    북구청장 선거에서 비록 패했지만,이헌태 후보가 접전을 벌이며 선전을 펼친데다 자신의 지역구인 북구을에서는 광역의원 첫 당선자를 배출했기 때문이다.

    대구 북구을은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당협 위원장을 맡은 곳이어서 이 지역 광역의원 선거 승리는 남다른 의미가 있다.

    한편,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지난 11일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지역 당협위원장과 국회의원이 책임지고 공천을 하도록 맡겼기 때문에 그 결과에 대해 책임을 묻는 절차를 밟겠다"고 공언한바 있다.

    선거 결과에 따라,지역 국회의원들에 대한 공천 책임 후폭풍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