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 대통령 "한반도 평화구축 위해 일본 역할 중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문 대통령 "한반도 평화구축 위해 일본 역할 중요"

    뉴스듣기

    文 "납치자 문제 앞으로 함께 협력하자"
    고노 "북일 국교 회복을 위해 북한과 마주앉아 노력"
    "한일 정상간 셔틀외교도 정착되도록 하겠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접견하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고노다로 일본 외무상을 만나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아주 성공적으로 치뤄졌고 훌륭한 공동성명이 채택됐다"며 "이제는 합의를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하기 위해서 한미일 3국이 긴밀하게 협력하고 공조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을 청와대에서 만나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고노 다로 외무상이 나란히 방문해 한미일 외무장관회의를 개최하게 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고노 다로 외무상은 서울 외교부청사에서 한미일 3국 외교장관 회의를 통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하고 북한 비핵화를 위해 긴밀하게 공조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의 내용을 (한미일이) 함께 공유하고 평가해 앞으로 구체적인 이행 방안과 로드맵에 대해서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또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구축을 위해 일본의 건설적이고 긍정적인 역할과 기여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이제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남북 또 북미 관계가 선순환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그런 계기가 마련됐기 때문에 일본과 북한간 관계도 조속한 시간 내에 정상적으로 복원되기를 바라겠다"고 말했다.

    최근 한반도 정세변화 속에 일본이 주장하고 있는 납치자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에서 가장 관심을 갖고 있는 납치자 문제도 지난번 남북정상회담 때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전달했다"며 "이번에도 북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전달한 것으로 알고 있다. 문제 해결을 위해서도 앞으로 함께 협력해 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고노 다로 외무상은 "북미정상회담 성공에 따라 일본과 한국, 미국이 한반
    도 비핵화 실현을 위해 긴밀히 공조해야 한다"며 "오늘도 강경화 장관 주최 한미일 외교장관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고 말했다.

    고노 외무상은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인) 납치문제를 제기를 해주셨다"며 "일본에서도 납치문제를 해결하고 북한과의 국교 회복을 위해서 북한과 마주앉아 노력을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고노 외무상은 "올해 일한 파트너십 선언 20주년을 맞이하는데 강경화 장관과 함께 미래지향적인 일한 관계를 구축해 나가기 위해서 노력하고자 한다"며 "일한 정상간 셔틀외교도 정착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