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검찰, '국정원 특활비 뇌물' 박근혜 징역 12년 구형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검찰, '국정원 특활비 뇌물' 박근혜 징역 12년 구형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국가정보원에서 특수활동비 36억5천만원을 상납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근혜(66) 전 대통령에게 징역 12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성창호 부장판사) 심리로 14일 열린 박 전 대통령의 결심 공판에서 징역 12년과 벌금 80억원을 구형했다.

    35억원을 추징해달라고도 재판부에 요청했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도 불출석 사유서를 내고 재판에 나오지 않았다.

    박 전 대통령은 2013년 5월부터 2016년 9월까지 이재만·안봉근·정호성 비서관 등 최측근 3명과 공모해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국정원장에게서 총 35억원의 국정원 특활비를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이병호 전 원장에게 요구해 2016년 6월부터 8월까지 매월 5천만원씩 총 1억5천만원을 이원종 청와대 당시 비서실장에게 지원하게 한 혐의도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지방선거 탑 뉴스

    많이본 뉴스

    재·보궐선거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