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네이버·다음서 월드컵 못 볼 듯…중계료 협상 결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컴퓨터/인터넷

    네이버·다음서 월드컵 못 볼 듯…중계료 협상 결렬

    뉴스듣기

    중계권료 놓고 지상파와 입장차…아프리카TV·푹은 협상 마쳐

    2018 러시아 월드컵 경기 생중계를 양대 포털인 네이버와 다음에서 못 보게 될 전망이다.

    14일 포털업계와 방송계에 따르면 지상파 측과 네이버·카카오의 월드컵 중계권료 협상은 지난주 결렬된 이후 대회 개막일을 하루 앞둔 이 날까지 별다른 진전이 없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당장 이날 밤 시작하는 개막식은 포털 사이트 등에서 중계하지 않는다.

    지상파 3사는 이번 월드컵 중계권을 확보하는 데 1천200억원가량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지난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당시 약 900억원보다 30% 이상 늘어난 것이다.

    이에 지상파 측은 재판매 가격도 높게 불렀지만, 포털업체 측은 예년 대회 대비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월드컵 관심도와 팀 성적 전망 등을 이유로 난색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의 경기 일정까지는 아직 시간이 있어 막판 타결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생중계 외에 다시보기 영상 등은 별도로 협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양대 포털과는 달리 온라인 동영상 전문 서비스인 아프리카TV와 푹은 이미 지상파 측과 생중계 협상을 마쳤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