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 대통령 "북미회담 낮게 평가하는 것은 민심과 동떨어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文 대통령 "북미회담 낮게 평가하는 것은 민심과 동떨어져"

    뉴스듣기

    폼페이오 "북한의 비핵화 과정에서 주도적 역할 해달라"
    文 "북한과의 적극적인 소통으로 남북·북미관계 선순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접견한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일부 전문가들이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낮게 평가하는 것은 민심의 평가와는 동떨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접견한 자리에서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사용할 경우 가장 큰 피해를 입는 것은 한국 국민인데 그런 한국 국민이 북미회담의 결과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런 언급은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합의문에 비핵화 시간표 등 구체적인 부분이 빠졌다는 일부 회의론을 정면돌파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폼페이오 장관은 "싱가포르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그 의지에 대해 굉장히 빠르게 크게 뭔가를 이뤄내고 싶어하는 것으로 적극적으로 평가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특히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의 비핵화 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주도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문 대통령의 관계가 돈독하기 때문에 북한 비핵화와 남북관계 발전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긴밀히 협의해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북한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남북·북미 관계가 선순환하며 발전할 수 있도록 확실한 비핵화를 조기에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정상회담 합의를 신속하고 완전히 이행하는 게 중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하고 향후 한미공조 체제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