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취향·스타일에 따라 여행을 맞춤하다" 추천 티켓·현지투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여행/레저

    "취향·스타일에 따라 여행을 맞춤하다" 추천 티켓·현지투어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온라인투어가 여행 취향에 따라 스타일 별로 티켓·패스 상품을 구성한 ‘스타일을 입다’ 특별 상품을 선보였다. (사진=온라인투어 제공)
    자유여행을 계획함에 있어 많은 여행객들은 여행을 자신의 주관대로 개인의 개성과 취향에 따라 맞춰서 디자인한다. 이런 여행트렌드 속에 각광받고 있는 상품은 현지 대중교통 이용권, 테마파크 입장권, 전시회 및 박물관 관람권, 랜드마크 이용권 등 현지에서 이용 가능한 티켓·패스 상품이다.

    이런 여행 트렌드에 발맞춰 온라인투어에서는 여행 취향에 따라 스타일 별로 티켓·패스 상품을 구성한 '스타일을 입다' 특별 상품을 선보였다.

    클래식 스타일은 여행지의 대표 명소를 둘러보고자 하는 여행객들을 위한 상품이다. (사진=ⒸGettyImagesBank 제공)
    ◇ Style 1. 클래식

    고전적이지만 많은 사람들에게 늘 사랑받는 곳을 다 가보고 싶다면 클래식 상품을 확인하자. 여행지를 떠올렸을 때 바로 떠오르는 대표 명소만큼은 놓칠 수 없는 여행객들을 위한 상품이다.

    추천 클래식 상품으로는 파리 2박3일과 홍콩 1박2일 상품이 있다. 먼저 파리 상품을 이용할 경우 에어프랑스 리무진과 바토무슈, 몽생미셸 투어, 베르사유 입장권, 몽파르나스 타워 등이 포함돼 있다. 홍콩의 경우 빅버스와 피크트램, 덕링 크루즈가 포함돼 있다.

    ◇ Style 2. 모던

    현대적이고 세련된 투어상품들만 모은 모던 상품. 여행을 보다 멋지고 감각적으로 즐겨보고 싶다면 모던 상품을 주목하자.

    뉴욕 3박4일 상품의 경우 워킹투어 블루라인과 원월드 전망대, 모마워킹투어, 더 라이드 버스, 뮤지컬 FROZEN, 뉴욕 서클라인 크루즈, 피오나와 함께하는 음악투어 등을 즐길 수 있다.

    도쿄 2박3일의 경우 나리타 스카이라이너와 스카이 트리, 도라에몽 박물관, 지브리 미술관, 기모노 체험 등을 할 수 있다.

    ◇ Style 3. 미니멀

    최소한의 즐길거리에만 집중하고 나머지 여행 일정은 여유롭게 즐기고 싶다면 미니멀 상품을 추천한다.

    오사카 2박3일 상품은 라피트 특급열차와 주유패스 1일권, 유니버셜 스튜디어 자유 이용권이 포함돼 있으며, 바르셀로나 1박2일 상품에는 공항버스, 가우디&바르셀로나 전일투어가 포함돼 있다.

    ◇ Style 4. 트렌드

    여행 좀 해봤다 하는 여행 트렌더들을 위한 상품. 여행지에서 가장 핫한 상품들만 구성했다.

    추천 상품으로는 시드니 2박3일과 다낭 2박3일이 있다. 시드니의 경우 오페라하우스 내부투어와 시드니 하버브릿지 클라이밍, 블루마운틴 하이킹투어, 시드니 스카이다이빙 등을 즐길 수 있다. 다낭 2박3일의 경우 다낭 시내 반일투어와 후에 1일 투어, 호이안 체크아웃 투어가 포함돼 있다.

    레트로 스타일은 문화와 전통 그리고 과거의 시간을 현대적인 정서로 풀어놓은 세련된 현지투어 상품이다. (사진=ⒸGettyImagesBank 제공)
    ◇ Style 5. 레트로

    다들 뻔하다고 말하지만 한번은 꼭 가봐야 하는 곳. 선호에 따라 호불호가 갈리지만 역사, 문화와 전통 그리고 과거의 시간을 현대적인 정서로 풀어놓은 친숙하면서 세련된 현지투어 상품을 만나보자.

    추천 상품으로는 아유타야 선셋투어와 칼립소 쇼, 파타야 디스커버리 원데이 투어를 즐길 수 있는 방콕 2박3일과 로마 3대 유적지 입장권, 로마 야경투어, 올인원 바티칸 및 시내 차량 투어, 아말피코스트 투어, 로마 반일투어 및 야경투어가 포함돼 있는 로마 2박3일이 있다.

    온라인투어 관계자는 "스타일 별 상품들은 여행객들의 선호에 따라 일정을 선택할 수 있다"면서 "온라인투어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앱을 방문하면 다양한 스타일별 티켓·패스 및 현지투어 상품을 만날 수 있다"고 전했다.

    취재협조=온라인투어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