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미일 외교 회담, 폼페이오 "완전한 비핵화 검증후에 北 제재 완화"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한미일 외교 회담, 폼페이오 "완전한 비핵화 검증후에 北 제재 완화"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한미일 외교 회담 개최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결과 공유하고 3국 공조 재확인
    폼페이오 "완전한 비핵화 검증 전에 유엔 제재 완화는 없을 것"
    고노 "아직 北 체제안전 보장하지 않았다. 비핵화 모니터링 할 것"
    강경화 "한미일 군사훈련 중단은 군 당국간에 논의될 문제"
    -

    강경화 외교부 장관(가운데)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왼쪽),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에 앞서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
    한미일 외교장관들이 14일 회담을 갖고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하고, 북한 비핵화를 위한 긴밀한 공조를 약속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공동기자회견에서 "완전한 비핵화 뒤 북한에 대한 제재 완화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해 '선 비핵화, 후 제재완화'를 명시했다. 일본의 고노 다로 외무성은 "북한의 비핵화 이행을 모니터링 할 것"이라며 경계심을 드러냈다.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을 가진 뒤 공동기자회견을 열었다.

    북미 정상회담을 이끈 폼페이오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한미일 3국의 긴밀한 공조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김정은 위원장의 완전한 비핵화 선언으로 동북아 뿐 아니라 전세계에 평화와 안정을 가져오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물론 이는 쉬운 과정이 아닐 것이다. 한미일은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북한의 비핵화(CVID)'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에게 비핵화를 하면 더 밝은 미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며 "미국은 새로운 역사를 열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강경화 장관은 이번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지구상의 마지막 냉전체제를 해제하고, 북핵 문제를 해결하고, 한반도에 영구적인 평화를 수립한 역사적인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이어 "북미간 회의는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며 "한미일 삼국은 후속 협상을 통해 비핵화의 과정이 상당한 진전을 거두기를 기대한다. 또한 번영된 미래에 대한 그림을 북한에 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또한 "한미일 지도자들간의 긴밀한 협의가 없었다면 오늘같은 날이 없었을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신뢰가 원동력이 돼 회담에 성공했다"고 강조했다.

    반면, 일본의 고노 다로 외무성은 "북한이 비핵화를 취하기 위해 약속을 이행하는지 주의깊에 모니터링 할 것이다"며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

    고노 외무성은 "아직 미국이 (북한에 대한) 체제 안전 보장을 하지 않았다는데 주목한다"며 "어떤 제재 해제 주어지지 않았다"고 북한을 압박했다. 한미일 군사훈련 중단과 관련해서는 "한미 연합 군사 훈련은 지속되는 것으로 안다. 다만, 북한이 비핵화 행동을 취할 때에 훈련이 중단되는 것으로 이해한다"며 "미일 안보공약과 일본의 미군 주둔은 유지할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이날 폼페이오 장관은 완전한 비핵화에 대해 검증되기 전까지는 북한에 대한 제재 완화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관련 질문을 받고 "유엔 제재 해제는 북한에서 완전한 비핵화를 했다는 것이 검증되기 전까지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과거의 문제를 되풀이해서는 안된다. 김정은 위원장도 이번 타이밍을 잘 이해하고 있고 빨리 비핵화를 하려 할 것이다"면서 "먼저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고 나서 제재를 늦출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강경화 장관은 한미 군사훈련 중단과 관련해 사전에 미국측과 협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한미동맹 차원의 문제이고 군 당국간 협의해 결정할 문제"라며 "오늘 한미일 장관회의에서는 이 문제가 논의되지 않았다. 군 당국간에 논의될 것"이라고 구체적인 말을 아꼈다.

    일본인 납북자 문제 해결에 대해 고노 외무성은 "아베 총리는 본인이 납치 문제를 해결할 의욕을 나타내고 있다"며 "그저 만나서 애기만 하면 된다는 것이 아니라 납치 문제가 해결되는 방향으로 북일 정상회담이 실현되기를 바라고, 앞으로 그 방향에서 조율이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