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버닝' 제작사 측 "영화 불법 유통, 법적 조치 할 것"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화

    '버닝' 제작사 측 "영화 불법 유통, 법적 조치 할 것"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영화 '버닝'의 제작사가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진출작 '버닝'의 불법 영상 파일 유포 및 불법 다운로드에 강경 조치를 예고했다.

    제작사 파인하우스필름 측은 14일 "영화 '버닝'이 지난 8일 IPTV 및 VOD 부가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해당 영화의 영상이 불법 다운로드 사이트 및 SNS 등의 인터넷 사이트를 통하여 불법 유통 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버닝'의 불법 유통 현실을 알렸다.

    이어 "이와 같이 합법적인 경로를 통하지 않고 영화 '버닝'의 본편 영상을 게시, 배포, 유통, 공유와 더불어 다운로드 하는 모든 행위는 불법이다. 이는 '버닝'에 참여한 모든 스탭과 배우들의 공을 수포로 돌리는 행위일 뿐만 아니라 영화 산업에 종사하는 많은 이들의 권리를 짓밟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파인하우스필름은 해당 게시물은 물론 온라인상의 불법 다운로드 루트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저작권 침해 및 피해액에 대해 경찰서 사이버 수사대에 사건 수사를 의뢰, 조치를 취해 법적 책임을 요구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파인하우스필름은 "정당한 관람료를 내고 '버닝'을 관람한 관객들을 위해서라도 불법 파일 유출 및 다운로드 행위자들에 대한 강력한 법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이창동 감독이 8년 만에 돌아온 영화 '버닝'은 미스터리한 세상을 직면한 세 청춘의 각기 다른 이야기를 담았다. 배우 유아인, 스티븐 연, 전정서 등이 출연했으며 올해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유일하게 진출한 국내 영화이기도 하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지방선거 탑 뉴스

    많이본 뉴스

    재·보궐선거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