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통산 180호 홈런' 추신수, 3안타 폭발 '27G 연속 출루'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통산 180호 홈런' 추신수, 3안타 폭발 '27G 연속 출루'

    뉴스듣기

    메이저리그 텍사스 추신수.(사진=노컷뉴스DB)
    '추추 트레인'의 질주가 이어졌다. 홈런 포함, 3안타의 불방망이를 휘두르며 27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었다.

    추신수(36·텍사스)는 13일(한국 시각) 미국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LA 다저스와 인터리그 원정에 1번 타자 우익수로 나와 5타수 3안타 1타점 2득점으로 펄펄 날았다. 3안타 중에 홈런도 1개 포함됐다.

    지난 9일 휴스턴전 이후 3경기 만의 홈런이다. 시즌 12호째. 또 메이저리그 통산 180호 홈런이다. 다저스타디움에서는 첫 아치를 그렸다.

    추신수는 최근 27경기 연속 출루의 상승세를 이었다. 시즌 타율은 2할6푼7리에서 2할7푼3리(256타수 70안타)로 뛰었다. 시즌 30타점, 41득점째를 기록했다.

    1회 뜬공을 때린 추신수는 두 번째 타석부터 타격감을 뽐냈다. 0-3으로 뒤진 3회 추신수는 다저스 선발 케일럽 퍼거슨으로부터 중전 안타를 때려냈다. 이후 딜라이노 드실즈의 안타 때 2루, 아드리안 벨트레의 안타 때 홈을 밟았다.

    5회는 장타를 뿜어냈다. 추신수는 상대 바뀐 투수 이미 가르시아의 2구째 시속 155km 포심 패스트볼을 통타, 가운데 담장을 넘겼다. 2-11로 뒤진 가운데 힘을 낸 한 방이었다.

    7회 투수 땅볼로 쉬어간 추신수는 마지막 타석에서 다시 힘을 냈다. 9회 2사에서 좌전 안타를 만들어 시즌 두 번째 3안타 경기를 펼쳤다. 추신수는 대주자 이시어 키너 팔레파와 교체된 가운데 팀은 5-12로 졌다.

    텍사스는 27승 42패로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최하위에 머물렀다. 다저스는 34승32패로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2위를 달렸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