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서경, 스위스 아트바젤서 발루아즈상 수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공연/전시

    강서경, 스위스 아트바젤서 발루아즈상 수상

    뉴스듣기

    양혜규 이어 두번째…할머니 추억한 '그랜드마더타워' 등 전시

    아트바젤 2018의 원앤제이갤러리에 설치된 강서경 작가 작품[원앤제이갤러리 제공]
    세계적인 아트페어인 아트바젤이 매해 작가 2명에게 수여하는 발루아즈 예술상(Baloise Art Prize)의 올해 수상자로 강서경(41) 작가가 선정됐다.

    13일 원앤제이갤러리와 '아트바젤 2018'에 따르면 강서경은 요르단 작가 로렌스 아부 함단(33)과 함께 발루아즈상 수상자로 결정됐다.

    원앤제이갤러리와 함께 스테이트먼트 섹터에 참가한 강서경은 할머니를 떠올리며 만든 그랜드마더 타워(Grandmother Tower) 시리즈와 로브 앤 라운드(Rove and Round) 시리즈를 선보였다.

    한국 작가가 발루아즈상을 받은 것은 2007년 양혜규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며, 국내 갤러리의 스테이트먼트 섹터 수상은 처음이다.

    발루아즈상은 약 10명의 유럽 주요 미술관 큐레이터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이 스테이트먼트 섹터에 참가한 작가 중 2명을 선정해 결정된다. 주최측은 수상작가에게 상금 3만 스위스 프랑(한화 약 3천300만 원)을 수여하고 수상작을 구매해 유럽 미술관 중 두 곳에 기증한다.

    강서경은 회화의 요소들을 공간에서 입체화해 표현하는 작가다.

    조선시대 악보인 정간보 악보법을 따라 공간 안에서 색, 형태, 구조, 간단한 움직임 등을 통해 조형적 균형을 맞추고, 개인적인 이야기들을 입히는 작업을 선보이고 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